운동하지 않고 빼는 6가지 다이어트

운동하지 않고 빼는 6가지 다이어트

살이 빠진다면 못 할게 뭐 있겠나. 다소 극단적이지만 꽤 효과적이어서 화제가 된 이색 다이어트법을 모았다.

1612mcmabemk08_thum

최대 하루에 3KG씩 빠지는 밀리터리 다이어트

미국 군인들이 신체검사를 앞두고 급하게 체중을 감량할 때 애용하는 다이어트 프로그램. 3일 동안 정해진 식단을 지키면서 충분한 물을 섭취하면 체내 화학반응으로 단기간에 살이 빠진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운동을 병행할 경우 하루 3kg 감량도 가능하다는 의견도 있다. 식단에 커피가 포함돼 카페인 없이 하루도 못 사는 사람들에게 적합하며, 식사량이 절대적으로 적기 때문에 3일 도전 후엔 간헐적으로 시도하는 것이 안전하다.

1년 반만에 42kg을 뺀, 칼 라거펠트의 다이어트

수년 전, 디올 옴므 수트를 입기 위해 칼 라거펠트가 시도한 체중 감량법. 샤넬 2017 S/S 쇼에서 그의 더욱 슬림한 모습이 공개되며 다시 주목받고 있다. 2주간 하루 열량을 900kcal, 3주 차엔 1200kcal, 4주 차엔 1600kcal로 칼로리를 제한하는 4주 프로그램이다. 매일 아침 일어나자 공복에 생수를 마시고, 육류보다는 생선을 위주로 섭취하며 매끼 식단에 신선한 채소를 포함한다. 식사할 때 신문이나 TV를 보지 않고 식사에만 집중하는 것이 포인트. 실제로 칼 라거펠트는 이 다이어트로 18개월 동안 무려 42kg를 감량했다.

물만 바꿔도 빠지는 레몬 워터 다이어트

레몬즙에 노니 시럽과 페퍼를 넣어 밥 대신 먹는 레몬 디톡스와는 개념이 다르다. 하루 종일 물 대신 레몬을 우린 레몬 워터를 마시면 된다. 레몬 워터는 가용성 식이섬유가 풍부한 펙틴을 함유해 포만감을 주며 과식을 방지한다. 또 이뇨 작용을 촉진해 자주 마시면 체내의 독소 배출을 도와 피부 톤이 한결 맑아진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따뜻한 레몬 워터를 마시면 독소 배출에 더욱 효과적이다.

지방을 빼주는 파인애플 식초 다이어트

파인애플에 들어 있는 브로멜린이라는 단백질 효소 성분은 소화 흡수를 돕고 지방 축적을 억제한다. 이를 식초로 만들어 마시는 방법으로 만드는 법도 간단하다. 먼저, 파인애플, 식초, 설탕을 1:1:1로 준비한다. 끓는 물에 소독한 유리병에 식초와 설탕을 섞어 녹인 후 파인애플을 넣는다. 이것을 냉장고에 2주간 숙성시키면 완성되는데, 물에 희석해 공복에 마셔야 한다. 시중에서 파는 화학 식초에는 효소가 거의 없으므로 유기농 발효 식초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킴 카다시안의 벼락치기 몸매 관리법, hCG 호르몬 다이어트

할리우드의 다이어트 퀸, 킴 카다시안의 벼락치기 다이어트법으로, 미국에서는 이미 대중화된 시술이다. 23~40일 동안 임신한 여성의 몸에서 분비되는 융모성성샘자극호르몬(hCG, human Chorionic Gonadotropin)을 인위적으로 주입해 칼로리 소모를 촉진하고 몸속 묵은 지방을 태우는 것이 원리. 하루 500kcal만 섭취해야 하고, 스스로 호르몬 주사를 놓아야 하는 부담이 있지만 한번 효과를 본 사람은 일정한 간격을 두고 다시 시도할 정도로 인기 있는 다이어트법이다.

탄수화물 대신 지방을, LCHF 다이어트

LCHF(Low Carb High Fat) 다이어트는 최근 유행하는 저탄수화물 고지방 다이어트와 같은 개념이다. 국내에선 ‘지방의 누명’을 다룬 프로그램이 방영되면서 신드롬을 일으켰고, ‘버터 다이어트’ 또는 ‘삼결살 다이어트’로 불린다. 한 끼 식사에 지방을 70~75%, 단백질은 20~25%, 탄수화물은 5~10% 섭취하도록 권장하는데, 이때 지방은 유기농 버터와 양질의 불포화 지방을 뜻한다. 마가린 등 트랜스 지방은 제외된다는 얘기. 탄수화물 섭취를 극단적으로 줄이면 폭식이나 요요현상을 유발할 수 있으니 매끼 최소 5~10%는 탄수화물로 채우길 권한다.

About the Author:

막 피어난 꽃을 닮은 향수

막 피어난 꽃을 닮은 향수

파티장으로 향하는 길, 걸음걸음 발자국이 난 자리마다 탐스러운 장미꽃이 수놓인다. 랑콤의 새로운 향수 미라클 블로썸이 펼치는 황홀한 마법의 세계.

1612mcgbbemr19A-02

#PARTY MOMENTS #LANCÔME

‘Joie de vivre’, 삶의 기쁨을 상징하며 15년간 전 세계 여성의 사랑을 받아온 랑콤의 대표 향수 미라클. 신선한 프루티 노트를 입은 섬세한 플로럴 향만으로 기쁨과 여성다움, 행복이 느껴지는 이 향수로 많은 여성은 세상을 낙천적이고 즐겁게, 또 자신감 충만한 눈으로 바라볼 수 있었다.

미라클이 여성의 내면에 존재하는 태초의 우아함을 향기로 이끌어냈다면, 2016년 새롭게 탄생한 미라클 블로썸은 섬세하면서도 연약하지 않은, 이제 막 피어나는 꽃을 닮은 젊은 여성의 싱그러운 아름다움을 표현한다. 아침 이슬을 머금고 나뭇가지에 조심스레 매달린, 곧 화려한 꽃을 피워 온전한 아름다움을 드러낼 준비를 마친 부드러운 핑크빛의 장미 꽃봉오리처럼 여성을 가장 아름답게 피워낼 강한 힘을 품고 있다.

랑콤의 조향사 호노린 블랑은 미라클 블로썸에 꽃이 서서히 피어나는 과정을 후각적으로 디자인해, 이른 새벽부터 꽃이 만개하는 오후까지의 다양한 감정을 풍부하게 표현해냈다. 황홀한 마법 같은 미라클 블로썸으로 한 송이 장미의 가장 아름다운 순간을 함께해보자.

 

1612mcgbbemr19A-01

| 랑콤 미라클 블로썸 오 드 퍼퓸. 50ml, 9만5천원/ 100ml, 13만8천원.
15년 만에 재해석된 미라클의 뉴 버전. 크리스털 로즈와 리치 나무의 달콤함이 재스민과 작약 꽃잎에 부드럽게 스며든다.

| 랑콤 미라클 오 드 퍼퓸. 50ml, 9만5천원/ 100ml, 13만8천원.
랑콤의 No.1 퍼퓸. 새벽을 여는 장밋빛 햇살처럼 상큼한 스파이시 향의 톱 노트와 작약의 달콤한 미들 노트가 따스하게 어우러진다.

 

About the Author:

매니시 룩에 컬러를 더하는 법

매니시 룩에 컬러를 더하는 법

모노톤의 매니시 룩을 더욱 매력적으로 만드는 것은 레드, 버건디, 핑크, 브라운이 더해진 컬러 메이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