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서울의 핫플레이스

지난 시즌 고태용은 자신이 즐겨찾는 한남동에 있는 바 ‘바라붐’과 똑같은 세트를 만들고 남자들의 진한 우정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네온사인 그래픽, 화려한 패턴과 오브제 등을 통해 서울의 밤 문화를 그려냈죠. 그렇다면 이번엔? 홍콩과 LA로 출장을 갔을 때 땡볕 아래에서 샴페인을 마시며 기분좋게 취했던 경험을 토대로 ‘한여름의 루프탑’이라는 컨셉으로 쇼를 꾸몄습니다.

“저는 쇼를 통해 실제로 제가 갔던 근사한 곳들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싶고, 다른 사람들이 나도 그곳에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으면 좋겠어요.”

 

 

2 스트리트 컬처 + 하이엔드

이번 시즌 비욘드 클로젯은 다양한 스타일의 사람들이 한데 모여있는 공간이라는 의미를 가진 ‘믹스 라운지’란 테마 안에서 위트있는 그래픽 디자인들을 선보였는데요. 쇼 인비테이션을 통해 미리 공개했던 두 남녀의 그래픽은 니트 위에도 큼지막하게 수놓였답니다. 수트를 입고 농구공을 든 남자와 드레스를 입고 스케이트 보드를 타면서 와인을 마시는 여자의 모습, 비욘드 클로젯답죠? 디제잉하는 플라밍고 로고는 한남동 ‘바밍고’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하네요!

“이번 시즌엔 전혀 어울리지 않을 것처럼 보이는 것들이 근사하게 어우러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요.”

_bk10675

3 향기 나는 쇼장

“어떤 곳에 들어갔을 때 향이 좋다고 느끼면 최대한 비슷한 느낌의 향수를 사서 뿌리는 편이에요. 이번엔 캘리포니아에서 샀던 향수를 뿌리려고 해요. 사원 향이 나거든요. 그런데 이제 더이상 그 향수를 구할 수가 없다고 해서 이번 쇼를 위해 조금씩 아껴썼죠. 지금 절반 정도 남아있는데 아낌없이 뿌릴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