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3천만원대

연봉 3천6백만원 기준으로 월 실수령액 2백60만원 남짓. 여기서 통신비와 보험료, 청약저축 기타등등을 제외하면 자동차 구입에 쓸 수 있는 돈은 많지 않다.

 

현대 아반떼 AD SMART

사회 초년생을 위한 국민차. 가성비는 물론 되팔 때 감가상각이 적어 결코 아깝지 않은 차다. 더군다나 아반떼 AD는 지난해 출시한 신형으로 디자인과 성능 면에서 성공적인 ‘렙업’을 이뤘다는 평가를 받는다. 준중형차로 분류되지만 차의 폭과 길이를 늘려 결코 아담하게 느껴지진 않는다. 무엇보다 단정하고 간결한 디자인이 돋보인다. 깔끔하게 업무를 마무리하고 정시 퇴근하는 세련된 오피스 우먼과 닮았다.

르노 QM3 SE

비교적 낮은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SUV. 더 정확히 말하자면 ‘시티 라이프’에 최적화된 도심형 유틸리티 차량인 CUV다. 우선 자랑할 것은 연비. 디젤 연료를 사용해 17.7km/L라는 동급 최고 연비 효율성을 갖췄다. 연료를 가득 채우면 목동에서 강남까지 일주일은 출퇴근할 수 있는 성능이다. 모양도 동급 중 가장 예쁘다. 소형 해치백에 바람을 빵빵하게 불어넣은 듯, 동글동글하다. 감각적인 색을 투톤으로 멋들어지게 조합했다. 실내 역시 컬러풀하다.

피아트 500C 1.4

조금 무리해 수입차를 구매하고 싶다면 피아트 500을 눈여겨보자. 예쁜 외모에 반해 덜컥 사인해버릴지도 모른다. 1960년대 이탈리아에서 가장 많이 팔린 피아트 500은 깜찍한 디자인으로 영화와 만화에 자주 등장해 우리에게도 익숙하다. 당시의 레트로 디자인을 유지하되 외관은 깜찍하게, 실내는 사랑스럽게 단장했다. 고속 주행도 안정적이고, 생쥐처럼 요리조리 운전하는 맛도 있다.

 

연봉 4천만원대

연봉 4천5백만원에 월 실수령액 3백10만원 정도. 자동차를 사랑하고 투자할 준비가 되었다면 조금 무리해 수입차에 도전해보자.

 

폭스바겐 더 비틀

여전히 귀엽기는 하지만 조금 터프해졌다. 차고는 낮추고 직선을 적용해 날렵한 인상을 심었다. 그렇다. 이제 비틀은 달리기 위한 차다. 고속도로에 올라 비틀의 가속페달을 밟으면 엔진이 굉음을 지르면서 재빨리 치고 나간다. 마치 스포츠카를 타는 듯한 기분으로 곡선 구간을 빠르게 빠져나가는 능력도 갖췄다. 묵직한 운전대와 다소 단단한 승차감은 조금 불편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속도를 즐기는 걸 크러시 과장님에게 추천한다.

르노 SM6 SE

고급 중형차를 찾고 있다면 갓 출시한 SM6를 살펴보자. 고급차 못지않게 구름 위를 미끄러지는 듯한 부드러운 승차감도 갖췄다. 그럼에도 경쾌하게 달린다. 가격대는 국산차 수준이지만 프랑스에서 건너온지라 외모는 이국적이다. 실내는 더욱 놀랍다. 복잡한 버튼들을 치워버리고 8.7인치 터치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태블릿 PC 다루듯 만지면 된다. 하이그로시 재질을 사용해 실내는 번쩍거린다. 동급 가장 주목받는 모델이다.

지프 레니게이드 2.4

3천만원으로 구입할 수 있는 SUV는 많다. 그중 가장 예쁜 SUV는 사륜구동의 종갓집에서 낳은 규수 같은 레니게이드다. 지프라는 정통 사륜구동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디자인한 차량이다. 험악한 길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재주를 갖췄음에도 예쁘다. 사랑하는 마음으로 자세히 살펴보면 아기자기한 그림들을 발견할 수 있다. 크기는 동급 SUV에 비하면 앙증맞은 수준이지만 2열 시트를 접으면 넓은 공간이 확보되고, 심지어 지붕은 완전 탈착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