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HNI <HOPELESSNESS>

성 정체성에 대한 고민과 자유를 향한 열망을 노래하던 뮤지션 안토니 앤 더 존슨스가 여성의 삶을 선택한 후 아노니라는 새 이름으로 돌아왔다. 사회를 비판하는 메시지를 담은 일렉트로 사운드를 선보인다. 지구온난화의 심각성을 일깨우는 곡 ‘4 Degrees’, 무분별한 드론 사용에 반대하는 내용의 ‘Drone Bomb Me’ 등 모든 곡의 가사에 귀 기울여볼 것. 호소력 짙은 멜로디와 중성적인 목소리가 뒤섞여 현대의 갖가지 절망을 예술적으로 표현한다.

 

TACOCAT <LOST TIME>

알록달록한 앨범 커버에서부터 괴짜의 기운이 솔솔 풍기는 밴드 타코캣은 페미니즘을 주제로 한 음악을 선보이는 미국 시애틀 출신의 4인조 펑크 밴드다. 2년 만에 발표한 세 번째 앨범에서는 강렬한 밴드 연주로 꽉 채운 빈틈없는 사운드에 사회 풍자적인 가사를 얹은 트랙을 감상할 수 있다. 형형색색으로 염색한 머리를 하고 이리저리 악기를 흔들며 노래하는 타코캣의 음악은 듣는 것만으로 그들의 활기찬 에너지가 온몸으로 전해지는 듯한 기분이 든다. 지난 1월 먼저 발표한 싱글 ‘I Hate the Weekend’는 볼륨을 최대 한 높여 감상해보길 권한다. 스트레스가 확 풀릴 만큼 시원시원한 곡이다.

 

1607mcmacumh10_10

YEASAYER <AMEN & GOODBYE>

뉴욕에서 가장 특이한 스타일을 가진 밴드로 손꼽혀온 예세이어가 4년 만에 새 앨범을 공개했다. 팝과 록의 감성을 고루 섞고 그들만의 기발한 음악적 상상을 더해 완성한 곡으로 채운 앨범이다. 인도풍의 사운드와 풍성한 멜로디가 트랙 곳곳에 배치되어 듣는 재미를 극대화한다. 경쾌한 리듬이 반복되는 곡 ‘Silly Me’를 비롯해 잔잔한 음색이 돋보이는 ‘Prophecy Gun’ 등 플레이리스트에 추가할 곡들이 가득하다. 설치미술가 데이비드 알트메즈(David Altmejd)가 만든 앨범의 아트워크와 뮤직비디오도 멋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