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이트 보드 맞춤 가이드

스케이트 보드 맞춤 가이드

스케이트 보드 맞춤 가이드

스케이트 보드 맞춤 가이드

보드를 배우기 앞서 가장 먼저 해야 할 것은 바로 자신에게 맞는 보드 고르기입니다. 어떤 보드를 사야 할까요?

12 3 45 tyle.io-E8s2qYbZGdSbKyZpt-67 tyle.io-E8s2qYbZGdSbKyZpt-8 (5)9 10 11

About the Author:

예쁘장한 카메라

예쁘장한 카메라

예쁘장한 카메라

예쁘장한 카메라

소중한 여름 휴가의 추억을 달랑 스마트폰 카메라로만 담기엔 부족하다. 신나는 여름의 순간들을 더욱 특별하게 기록해줄, 어여쁜 취향저격 카메라가 여기 있다.

로모그래피 Lomo ‘Instant

다양한 기능과 디자인을 갖춘 토이 카메라를 만드는 브랜드 ‘로모그래피’ 가 선보인 ‘로모 인스턴트(Lomo ‘Instant)는 아날로그 감성이 물씬 묻어나는 외관부터 눈길을 사로잡는 카메라다. 빈티지 카메라의 독특한 디자인을 입히고 후지인스탁스 카메라의 기술을 접목시켜 예쁜데 똑똑하기까지한 즉석카메라를 탄생시켰다. 로모 인스턴트의 가장 큰 장점은 여러 기능의 렌즈를 따로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는 것. 포트레이트, 피시아이, 클로즈업 등의 렌즈를 이용해 상황과 취향에 따라 더욱 감각적인 결과물을 완성해볼 수 있다. 큰 사이즈의 필름을 넣어 사용할 수 있는 ‘와이드’ 버전도 출시됐다.

 

캐논 EOS M10

새하얀 컬러와 군더더기 없이 말끔한 라인의 바디가 여심을 제대로 저격하는 캐논의 미러리스 카메라 EOS M10. LCD화면을 180도로 회전해 거울처럼 얼굴을 비춰보며 촬영할 수 있어 더욱 만족스러운 셀피를 완성해볼 수 있다. 카메라 자체에 ‘예쁜 피부 효과’ 기능이 탑재되어 있어 간편하게 부드럽고 화사한 피부톤으로 보정할 수 있다니 그야말로 셀피 마니아들을 위한 카메라다. 캐논에서 함께 선보이는 EOS M10의 액세서리인 다섯 가지 컬러의 ‘페이스 커버’를 취향이나 계절에 따라 골라 연출하는 재미도 훌륭하다.

 

라이카 D-Lux 솔리드 그레이

라이카에서 선보이는 하이엔드 콤팩트 카메라 시리즈인 D-Lux의 새로운 컬러 버전이다. 레트로한 실버 컬러의 렌즈에 밝은 그레이 컬러로 제작된 바디가 멋스러운 자태를 뽐낸다. 하이엔드 카메라다운 우수한 퀄리티의 렌즈를 통해 인물, 풍경에서부터 건축물 등 다채로운 장르의 사진작업을 완성할 수 있다. 여행을 떠나거나 친구들과의 즐거운 순간을 기록할 때는 자동모드로 설정해 쉽고 간편하게 촬영하고, 작품처럼 근사한 예술사진에 도전해보고 싶다면 수동모드로 전환해 카메라의 기능을 더욱 섬세하게 컨트롤하는 재미를 느껴볼 것. 흑백, 세피아를 비롯 무려 23가지의 필터 설정 또한 가능하니 활용도가 높다.

 

폴라로이드 스냅 플러스

즉석 카메라 브랜드인 폴라로이드가 디지털과 아날로그 기술을 한데 모은 기발한 아이디어의 카메라를 출시했다. 스냅 플러스는 디지털 카메라와 즉석 카메라를 통합한 형태의 제품이다. 잉크가 필요 없는 인쇄 기술을 활용한 덕분에 이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은 즉석 필름에 인쇄되는 동시에 바디에 장착된 메모리카드에 디지털 파일로도 자동으로 저장된다. 복잡한 설정 없이 눈 앞에 놓인 순간을 그대로 포착하는 아날로그 카메라의 감성과 빠르고 쉽게 SNS나 웹에 이미지를 공유할 수 있는 디지털 기술의 편리함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탐나는 카메라다. 아기자기한 바디 디자인 또한 마음을 사로잡는다.

 

olympus pen

올림푸스 펜 Lite E-PL7

올림푸스의 ‘펜(PEN)’은 뛰어난 기능은 물론 빈티지 필름 카메라를 쏙 닮은 감성적인 디자인으로도 유명한 카메라 시리즈다. ‘펜 Lite E-PL7’은 셀카 촬영에 편리한 플립형 터치 스크린이 탑재된 한층 업그레이드 된 버전. 웬만한 DSLR카메라 못지 않은 기능을 갖췄음에도 가벼운 똑딱이 카메라처럼 작고 예뻐서 한 손에 들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피사체와 상황에 따라 렌즈 또한 교환할 수 있으니 새로운 취미로 사진 작업을 시작해보고 싶은 아마추어 사진가들에게도 추천할만한 제품. 부드러운 촉감의 가죽과 고급스러운 컬러의 메탈로 완성한 바디의 디자인은 손색없이 훌륭하다.

 

로모그래피 다이아나 mini, 다이아나 F+

통통 튀는 컬러에 렌즈보다 커다란 플래시, 직선으로 똑 떨어지는 바디가 보기만해도 사랑스러운 로모그래피의 ‘다이아나 F+(Diana F+)’는 독특한 모양만큼이나 유니크한 분위기의 이미지를 담아내는 필름 카메라다. 다이아나 플러스에는 1900년대 초반에 출시된 중형 필름인 ‘120필름’을 넣어 사용하는데 익숙하지 않은 옛날식 포맷의 이미지가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다이아나 미니’에는 일반적인 사이즈의 35mm 필름을 넣고 촬영하면 된다. 로모 카메라의 가장 큰 특징인 12가지 조명 필터를 각각 활용해 재미있는 사진을 찍어보는 재미 또한 놓칠 수 없다. 어느 순간의 감정을 더욱 특별하게 기록해두고 싶을 때 꺼내 들기 좋은 카메라다.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
이 꽃밭의 좌표는 어디인가요?

이 꽃밭의 좌표는 어디인가요?

이 꽃밭의 좌표는 어디인가요?

이 꽃밭의 좌표는 어디인가요?

기쁠때나 슬플때나, 아무리 바빠도 서로를 살뜰히 챙기는 연예계 대표 절친들이 있다.

걸스 나잇 아웃 
정려원, 소이, 임수미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살아보니 어때?’에도 함께 출연했던 연예계 소문난 단짝이자 여행 메이트이다. 강승현, 손담비도 서로의 인스타그램 지분이 가장 높은 절친으로 파티, 페스티벌, 전시를 즐기며 비슷한 라이프스타일을 가진 두 사조직이 함께 만나기 시작했다. 세월이 그녀들만 빗겨나간 듯 변함 없이 소녀 같은 시간을 공유하는 중이다.

 

뜨거운 청춘들
불금에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 잔을 두고도 새벽까지 수다가 거뜬하다는 이 남자들. 단편 영화 시절부터 연기에 대한 고민을 나누었던 이동휘, 변요한, 류준열, 지수, 김희찬은 “사랑한다”는 표현에 서슴이 없다. 아무리 바빠도 서로의 생일, 시사회, 촬영장을 잊지 않고 챙기는 이들의 우정을 오래 지켜보고 싶은 마음이다.

 

훈훈한 형제들
눈이 호강하는 이 모임의 약속 시간과 장소를 알게 된다면 꼭 한번 들르고 싶다. 조인성, 임주환, 송중기는 데뷔 초 같은 소속사에서 동고동락한 사이이고, 송중기와 이광수는 동갑내기이자 같은 작품에 여러번 출연하며 가까워지게 되었다. 막내 디오는 <괜찮아 사랑이야>를 기점으로 형들의 사랑을 듬뿍 받게 되었고, 디오의 이웃사촌인 김우빈이 합류하게 되며 이 사조직이 완성되었다. 알고보면 이 모임의 실세이자 정신적 지주는 차태현이라는 사실.

 

힙합 씬의 대세들 
자이언티의 신곡 ‘쿵’의 가사를 들어보면 그레이, 로코, 크러쉬에게 “다 잘 지내?”라며 안부를 묻는다. 지금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기 전부터 음악의 꿈을 함께 키워온 친구들이 각자 자리에서 빛나고 있지만 자주 볼 수는 없는 아쉬운 마음과 미래에 대한 고민을 노래에 담은 것. 서로의 앨범이 나오면 언제나 응원을 남기는 그들은 <쇼미더머니 시즌5>가 끝나고 술 한 잔을 기울였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