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남들의 새로운 사운드

훈남들의 새로운 사운드

훈훈한 외모에 탁월한 음악성까지 갖춘 뮤지션들의 새 앨범. R&B를 얹은 일렉트로니카부터 힙합 비트가 흐르는 어쿠스틱 사운드까지, 취향 저격하는 오빠들의 음악이 돌아왔다.

Honne <Warm on a Cold Night>

영국 출신의 일렉트로닉 듀오 혼네가 드디어 첫 정규앨범을 발매한다. 진득하고 그윽한 R&B 감성을 녹여낸 일렉 사운드를 선보이는 두 남자의 감각적인 트랙을 감상해볼 것. 멜랑콜리한 분위기가 주를 이루는 ‘All in the Value’, 나른한 멜로디가 산뜻한 신스 사운드와 뒤섞여 흐르는 ‘The Night’, 새벽 3시의 정적을 표현해낸 ‘3am’ 등 은은한 조명아래 틀어두면 좋을 법한 곡들이 가득하다.

 

Maxwell <black SUMMER’night>

네오 소울(Neo Soul)의 황제라 불리는 뮤지션 맥스웰이 무려 7년만에 새 앨범을 선보였다. 곡 전체를 휘감는 특유의 강렬한 목소리와 소울풀한 재즈 감성이 어우러진 완성도 높은 사운드가 담겼다. 가슴을 묵직하게 울리는 발라드 곡부터 신선한 템포가 곡의 중간중간에 배치된 트랙까지, 그래미 수상자의 저력을 제대로 느껴볼 수 있다. 오는 8월 16일에는 첫 내한공연을 펼친다니 맥스웰의 파워풀한 소울로 채운 무대 또한 놓칠 수 없겠다.

 

Jake Bugg <On My One>

몽롱하게 귓가를 울리는 기타 리프와 목소리로 채운 감성적인 음악을 선보이는 영국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제이크 버그. 그는 이번 앨범을 다른 프로듀서의 힘을 빌리지 않고 오롯이 스스로 완성해낸 자신만의 트랙들로 채웠다. 짙은 블루스를 기반으로 한 곡 ‘On My One’, 트렌디한 힙합 비트를 접목시킨 ‘Gimme the Love’ 등 음악적 영역을 확장시켜 나가는 젊은 뮤지션의 감각이 묻어나는 곡들이다.

About the Author:

세젤예 케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