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인 컬렉터의 취향, 182다크브라운

“10년 전 시카고와 뉴욕에서 유학하다 가구를 알게 됐어요. 첫 수집 가구가 임스 체어인데 지금도 집에서 사용하고 있죠.” 쇼룸이자 수장고, 만남의 장소로 사용하기 위해 ‘182다크브라운’을 연 김희수 대표. 오픈한 지 4개월 된 따끈따끈한 이 공간은 세운상가와 나란히 서 있다. 고가의 빈티지 가구 숍이 주로 성북동이나 청담동에 자리한 것을 고려하면 을지로는 과감한 선택이지만, 미술 작가인 그에게 을지로는 낯선 동네가 아니다.

내부를 천천히 둘러보니 사방이 ‘보물’이다. 조지 나카시마가 생존 당시 제작한 캡틴 체어와 에잇드로우캐비닛, 1950년대 한스 웨그너의 ch29, ch20 의자, 흠집 하나 찾기 어려운 한스 올센의 식탁 세트, 디터 람스가 제작한 진공관 TV까지 빈틈이 없다. “한스 올센 식탁 세트는 의자 다리가 3개인 것과 4개인 버전이 있고요. 같은 테이블이라 해도 6인용으로 확장되는 모델도 있어요.” 세심한 설명은 덤이다. 순수 미술을 기반으로 건축사와 디자인 역사를 공부하며 덩치를 키운 그의 수집품들은 작년 봄, 서울시립 남서울 생활미술관에서 열린 전시 <수집이 창조가 될 때>에도 초대됐다. 총 몇 점의 가구가 있는지 묻자 한참을 침묵하던 그는 “잘 모르겠어요. 빈티지 오디오 수는 파악했는데 2백여 점 있더라고요.”

주소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55 대창빌딩 4층
영업시간 사전 문의
문의 02-2285-0182

 

 

 

‘혼술’과 ‘독서술’ 대환영, 광장

일본 가정식을 파는 ‘광장’의 컨셉트는 밥 먹는 술집. 더불어 쓰인 말은 ‘혼술’ ‘낮술’ ‘독서술’ ‘밥술’ 전문. 기승전, 술이랄까. 그런데 아이러니한 건 조용한 공간이 되길 원한다는 것. 그래서 이제 막 가게를 개업한 사장님이 가장 무서워하는 상황이 ‘대박’ 나는 것이란다. ‘혼술’ ‘독서술’… 혼자만의 시간을 즐기기에 좋은 공간이 되고 싶다는 얘기다. 밥집이라고 생각해도, 술집이라고 생각해도 신기할 만큼 테이블 여기저기에 콘센트를 설치한 이유다. 누구든 노트북을 들고 와서 작업할 수 있는 공간이 되기를 바라는 것.

일본어 번역 일을 병행하고 있는 김광연 대표가 광장을 차리게 된 계기도 재미있다. “처음엔 개인적인 용도로 쓸 작은 작업실을 찾았는데, 보면 볼수록 더 넓은 공간에 욕심이 나더라고요. 그러다 보니 아예 장사를 겸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순전히 개인적인 공간을 찾아 헤매다 일이 커진 케이스다. 다만 조리 경력이 있기에 주객이 전도되는 상황이 가능했달까.

점심 메뉴로 가장 인기 있는 치킨난방은 튀김옷을 입힌 치킨에 간장과 식초 소스를 바르고 마요네즈를 뿌리는 일본 미야자키 지방의 음식으로 새콤달콤하면서도 개운한 맛이 조화를 이룬다. 김광연 대표는 치킨난방이 누구나 쉽게 맛을 낼 수 있는 요리라고 수줍게 말하면서도 양배추를 통째로 구워 내는 양배추 스테이크를 설명할 땐 자신감이 넘친다. “일본에서 먹어보고 너무 맛있어서 레시피를 전수받아 메뉴에 넣었어요. 버터 풍미가 가득 스민 아삭한 양배추 스테이크는 아마 광장에서만 맛볼 수 있는 메뉴일 거예요.”

주소 서울시 중구 수표로 63-1 2층
영업시간 평일 13:00~23:00, 주말 및 공휴일 13:00~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