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취 비켜!
올림픽을 빛낸 일곱 명의 스타들

올림픽을 빛낸 일곱 명의 스타들

각본 없는 드라마 속에서 눈 호강까지 책임져 준 매력 넘치는 스포츠 스타들이 있다. 리우를 빛낸 선수들 가운데 사심 가득 담아 딱 7명만 꼽아 봤다.

태권도를 공부하고 싶게 만든 이 남자, 이대훈 @lee.dae.hoon


다리 길이만 1m 10cm. 남다른 기럭지에 화끈한 발차기로 상대 선수의 머리를 노리는 대한민국의 태권도 스타 이대훈. 세계선수권과 아시안 게임에 이은 올림픽 제패로 그랜드 슬램을 노렸지만, 태권도 종주국의 자존심을 지켜내며 값진 동메달을 따냈다. 지난밤, 부상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발차기를 휘두르던 그의 모습에 세계 여성들의 가슴이 일렁였다. 게다가 개념 넘치는 인터뷰 내용은 흐뭇하기까지. 꽃미모 속에 숨겨진 강인한 정신력에 그 누가 반하지 않을 수 있을까?
 

청순 미녀 검객 김지연 @kimjy77


청순한 외모의 그녀는 검만 쥐면 매섭게 돌변한다. 하체로 버티며 상체 위주의 공격만 하는 사브르의 특성에 맞게 훈련된 탄탄한 허벅지가 김지연의 반전 매력. 런던에서 한국 최초로 펜싱 여자 사브르 개인전 금메달을 따낸 김지연은 이번 리우에서 2연패를 달성하지는 못했지만, 맏언니로서 후배들을 이끄는 ‘걸크러쉬’ 매력에 남자는 물론 여자들의 마음까지 저격했다. 헬멧 속 맨 얼굴에 흐르는 땀이 그 어떤 액세서리보다 아름다울 수 있다니.
 

영국의 국민 남동생 토마스 데일리 @tomdaley1994


다이빙대 위에 맨몸으로 선 선수를 보면 그 긴장감이 전해져 심장이 두근거린다. 2008년 14살의 나이로 베이징 올림픽에 처음 등장한 토마스 데일리는 거침없이 10m 아래 다이빙풀로 뛰어들었다. 이후 뛰어난 실력과 귀여운 외모로 영국의 국민 남동생 자리를 꿰찼다. 런던에서 동메달을 딴 다음 해인 2013년, 유튜브에 동영상을 올리고 자신의 성 정체성을 당당히 밝힌 그는 영국에서 가장 섹시한 게이 스포츠 스타가 되었다. 2016 리우올림픽에서는 또 한 번의 동메달로 실력을 입증했다.
 

트랙 위의 모델 다리아 클리시나 @dariaklishina


러시아 육상선수들이 약물 파동으로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하게 되었으나, 다행히도 다리아 클리시나는 미국에서 훈련 받았다는 이유로 유일하게 출전자격을 얻을 수 있었다. 트랙 위에 서 있는 클리시나는 인형 같은 외모와 육상으로 다져진 탄력 있는 몸매로 관중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는다. 미국에서 모델로도 활동하고 있어 이미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그녀는 첫 올림픽 무대였던 리우에서 최종 9위에 만족해야 했다.
 

구릿빛 피부의 핫가이 알렉스 랑기에리 @alexranghie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