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물건

봄의 물건

봄은 아름다운 물건에서 온다.

1 오렌지 톤의 와인 디캔더 이센도르프 바이 10 꼬르소 꼬모(Ichendorf by 10 Corso Como). 2 ‘루뚜 꽃병’ 이딸라(Iittala). 3 친환경 콘크리트를 활용해 만든 꽃병 ‘실린더 베이스’ 플러스탠 바이 챕터원(PLUSTAN by Chapter1). 4 탁상시계 일레븐플러스 바이 챕터원(Elevenplus by Chapter1). 5 실크로 커버링한 노트 에르메스(Hermes). 6 서체 디자이너 에릭 스피커만의 작업을 담은 책 (게슈탈텐
1 오렌지 톤의 와인 디캔더 이센도르프 바이 10 꼬르소 꼬모(Ichendorf by 10 Corso Como).
2 ‘루뚜 꽃병’ 이딸라(Iittala).
3 친환경 콘크리트를 활용해 만든 꽃병 ‘실린더 베이스’ 플러스탠 바이 챕터원(PLUSTAN by Chapter1).
4 탁상시계 일레븐플러스 바이 챕터원(Elevenplus by Chapter1).
5 실크로 커버링한 노트 에르메스(Hermes).
6 서체 디자이너 에릭 스피커만의 작업을 담은 책 <Hello, I Am Erik> (게슈탈텐).

 

1 붉은색의 떼에마 머그와 접시 모두 이딸라(Iittala). 2 라즈베리, 레드 커런트 등을 블렌딩한 ‘포 레드 프루츠 블렌드 티’와 ‘실론티’ 에디아르(Hediard). 3 ‘피코 레드 볼펜’ 모두 라미(Lamy). 4 크랜베리 색상의 ‘알토 꽃병’ 이딸라(Iittala). 5 이센스 스틱 포르나세티(Fornasetti).
1 붉은색의 떼에마 머그와 접시 모두 이딸라(Iittala).
2 라즈베리, 레드 커런트 등을 블렌딩한 ‘포 레드 프루츠 블렌드 티’와 ‘실론티’ 에디아르(Hediard).
3 ‘피코 레드 볼펜’ 모두 라미(Lamy).
4 크랜베리 색상의 ‘알토 꽃병’ 이딸라(Iittala).
5 이센스 스틱 포르나세티(Fornasetti).

 

1 셀레티와 아트 매거진 토일렛페이퍼가 협업해 만든 거울 셀레티×토일렛페이퍼 바이 10 꼬르소 꼬모(Seletti × Toiletpaper by 10 Corso Como). 2 전통 선향문화를 잇는 청솔향방과 함께 제작한 오이뮤(OIMU)의 이센스 스틱. 3 캔들은 셀레티×토일렛페이퍼 바이 10 꼬르소 꼬모(Seletti × Toilet Paper by 10 Corso Como). 4 올림피아 르탱의 아트북 (리촐리). 5 유리함 ‘비트리니’ 이딸라(Iittala).
1 셀레티와 아트 매거진 토일렛페이퍼가 협업해 만든 거울 셀레티×토일렛페이퍼 바이 10 꼬르소 꼬모(Seletti × Toiletpaper by 10 Corso Como).
2 전통 선향문화를 잇는 청솔향방과 함께 제작한 오이뮤(OIMU)의 이센스 스틱.
3 캔들은 셀레티×토일렛페이퍼 바이 10 꼬르소 꼬모(Seletti × Toilet Paper by 10 Corso Como).
4 올림피아 르탱의 아트북 (리촐리).
5 유리함 ‘비트리니’ 이딸라(Iittala).

 

1 ‘가르티오 텀블러’ 잔은 이딸라(Iittala). 2 시계 알레시 바이 10 꼬르소 꼬모(Alessi by 10 Corso Como). 3 사파리 옐로 만년필 라미(Lamy). 4 세월호 3주기 추모의 의미로 제작한 ‘세월 성냥’. 판매 수익금 전액을 4.16연대에 기부한다. 오이뮤(OIMU). 5 노트 스마이슨(Smythson). 6 커틀러리 에르메스(Hermes).
1 ‘가르티오 텀블러’ 잔은 이딸라(Iittala).
2 시계 알레시 바이 10 꼬르소 꼬모(Alessi by 10 Corso Como).
3 사파리 옐로 만년필 라미(Lamy).
4 세월호 3주기 추모의 의미로 제작한 ‘세월 성냥’. 판매 수익금 전액을 4.16연대에 기부한다. 오이뮤(OIMU).
5 노트 스마이슨(Smythson).
6 커틀러리 에르메스(Hermes).

 

1 스웨덴 스테이셔너리 브랜드 발로그라프(Ballograf)와 헤이(Hay)가 함께 만든 볼펜과 볼펜 지지대 에이치픽스(Hpix). 2 블루투스 기능을 갖춘 라디오 더+라디오 바이 마이분(The+Radio by My Boon). 3 블루 글라스 에르메스(Hermes). 4 블루 패턴 저그 에르메스(Hermes). 5 양초는 에디터 소장품. 6 ‘아물레또 솔리드 투명’ 스탠드 조명 라문(Ramun).
1 스웨덴 스테이셔너리 브랜드 발로그라프(Ballograf)와 헤이(Hay)가 함께 만든 볼펜과 볼펜 지지대 에이치픽스(Hpix).
2 블루투스 기능을 갖춘 라디오 더+라디오 바이 마이분(The+Radio by My Boon).
3 블루 글라스 에르메스(Hermes).
4 블루 패턴 저그 에르메스(Hermes).
5 양초는 에디터 소장품.
6 ‘아물레또 솔리드 투명’ 스탠드 조명 라문(Ramun).

 

1 묵직한 향과 보디감을 지닌 아르페지오 캡슐 네스프레소(Nesspresso). 2 은은한 보랏빛을 띠는 크리스털 글라스 에르메스(Hermes). 3,4 클래식 만년필과 잉크 모두 카웨코 바이 북바인더스디자인(Kaweco by Bookbinders Design). 5 단단한 유리로 빚은 티라이트 캔들 홀더 딘플라워즈 바이 마이분(Deanflowers by My Boon).
1 묵직한 향과 보디감을 지닌 아르페지오 캡슐 네스프레소(Nesspresso).
2 은은한 보랏빛을 띠는 크리스털 글라스 에르메스(Hermes).
3,4 클래식 만년필과 잉크 모두 카웨코 바이 북바인더스디자인(Kaweco by Bookbinders Design).
5 단단한 유리로 빚은 티라이트 캔들 홀더 딘플라워즈 바이 마이분(Deanflowers by My Boon).

 

1 일러스트레이터 롬(ROM)의 그림을 글라스 위로 옮긴 ‘마리 앙투아네트 오브제 글라스’ 챕터원(Chapter1). 2 상큼한 느낌의 그린티 ‘게이샤 블로썸’ 티더블유지(TWG). 3 향초 이미저리 코드 바이 마이분(Imagery Code by My Boon). 4 콤팩트한 사이즈로 휴대가 가능한 블루투스 스피커 ‘오슬로’ 비파 바이 다인랩(Vifa by Dign Lab)
1 일러스트레이터 롬(ROM)의 그림을 글라스 위로 옮긴 ‘마리 앙투아네트 오브제 글라스’ 챕터원(Chapter1).
2 상큼한 느낌의 그린티 ‘게이샤 블로썸’ 티더블유지(TWG).
3 향초 이미저리 코드 바이 마이분(Imagery Code by My Boon).
4 콤팩트한 사이즈로 휴대가 가능한 블루투스 스피커 ‘오슬로’ 비파 바이 다인랩(Vifa by Dign Lab)

About the Author:

한 끼 식사

한 끼 식사

한 끼 식사에는 생각보다 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다. 삶을 대하는 태도, 중요하게 여기는 가치관 혹은 지구에 대한 결코 사소하지 않은 고민까지.

wwww

전쟁 같았던 3월호 마감을 마치고 나니 사무실 책상이 폐허 같았다. 커피가 바짝 말라 있는 컵이 몇 개나 쌓여 있고, 쓰레기인지 서류인지 모를 것들이 책상 위에 흩어져 있었으며, 전화선은 언제부터였는지 심하게 꼬여 있어 전화를 받으려면 얼굴을 전화기에 바짝 가져가야 했다. 진한 커피 한 잔으로 아침 식사를 대신한 지 오래됐고, 속이 아픈 날이면 커피를 마시지 않기보다는 간편하게 위장약을 먹고 말았다. 문득 스스로가 혼돈 상태인 책상 위에 아무렇게 올려져 있는 물건들처럼 느껴졌다. 그러고 보면 본래의 나는 지난 한철 텃밭에서 가꾼 채소들로 한 상 가득 저녁을 차리기도 했고, 서로의 얼굴을 보고 물건을 사고파는 도심 장터 마르쉐@혜화의 시작을 함께하며 진심이 담긴 먹을거리에 감동받기도 했으며, 뚝딱 만들어내는 인스턴트보다 속도가 더디더라도 건강한 재료를 가지고 만드는 진짜 요리를 더 좋아하는데도 말이다. 그래서 일단 도시락을 챙겨보기로 했다.

 

_56a0342_r1

가장 먼저 매일 아침 도시락을 싸는 대신 어느 식품업체의 건강을 내세운 도시락을 주문하기로 했다. 매일 다른 잡곡이 들어간 밥 과 신선한 샐러드, 나트륨을 확 줄인 반찬 등으로 이뤄진 꼼꼼한 식단으로 구성된 한 끼 식사가 일회용 그릇에 담겨 온다. 도시락을 다 먹고 나면 일회용품이 한가득이다. 지구의 건강을 해쳐 사람의 건강을 지키는 것 같았다. 히라마쓰 요코가 지은 <혼자서도 잘 먹었습니다>(인디고 펴냄)에 보면 도시락의 본심에 대한 내용이 나온다. ‘도시락에는 본심이 드러난다. 허술하면 허술한 대로, 정성을 쏟으면 정성을 쏟은 대로. 과도하게 허세를 부리면 그것 또한 고스란히 드러난다.’ 그 도시락의 진심은 딱 거기까지였다.

 

<시노다 과장의 삼시세끼>(앨리스 펴냄)라는 책에는 시노다 나오키가 23년간 기록한 그의 모든 식사가 담겨 있다. 음식을 사진 대신 그림으로 남기고 간단하게 코멘트를 덧붙였는데, 식사를 기록하는 습관 덕분에 간식이나 몸에 나쁜 음식을 피하게 되었다고 한다. 어쩌면 식사에는 삶에 대 한 개개인의 사고방식이 고스란히 드러나는지도 모른다. 식사를 그저 한 끼를 때우기 위한 수단이라고 생각한다면, 삶의 가치가 건강한 인생이 아니라 다른 무엇일 테고, 건강한 인생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면 한 끼 식사에 대해 좀 더 많은 것을 생각하게 될 것이다. 이번 마감이 끝나면 좀 더 괜찮은 도시락을 직접 챙겨봐야겠다. 이왕이면 정직한 농부가 단단한 신념과 땅의 순환을 배려해 수확한 채소, 과일로 채운 도시락을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