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요한 🎬 <하루>

변요한의 눈빛이 하루가 다르게 깊어지고 있다. 선배 김명민과 마주해도 밀림이 없다. 영화 <하루>는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촬영 당시 김명민이 변요한에게 직접 제안한 작품이다. 같은 날 사고로 사랑하는 딸과 아내를 잃은 두 남자의 하루가 반복되고, 절망에 빠진 두 남자가 이를 되돌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변요한의 아내 역을 맡은 신혜선은 그동안 상대역으로 만났던 강동원, 이민호 보다 “눈빛은 단연 변요한”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명민과 변요한은 결국 시간을 돌려 사랑하는 사람을 구해낼 수 있을지, 6월 15일부터 극장에서 그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이제훈 🎬 <박열>

지난 작품들에서 하얀 피부와 꽃미모를 발산하던 이제훈을 잠시 잊어도 좋다. 영화 <박열>은 이준익 감독과 배우 이제훈의 만남으로 한번, 이제훈의 거친 변신으로 또 한번 상반기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작품이다. 시대극에 강한 이준익 감독은 조선인 6천명의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섰던 실존 인물 ‘박열’을 스크린으로 옮겨왔다. 나라를 위해 뜨겁게 나라를 위해 뜨겁게 투쟁했던 박열을 표현하기 위해 이제훈은 스스로 절식을 택하며 촬영에 임했다. 이제훈과 이준익 감독의 호흡은 6월 28일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