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꺼운 파운데이션을 지양해라

Reem Acra bbt S17 010

피곤한 아침에도 푹 자고 일어난 듯한 맑은 피부를 원한다면 가장 멀리 해야 할 것은? 바로 겹겹이 두껍게 바르는 파운데이션이다. 피곤함을 감추려고 두껍게 피부 메이크업을 하면 오히려 답답하고 피곤한 인상을 줄 수 있으니까. 파운데이션 대신 촉촉함을 유지하면서도 피부의 톤 자체를 끌어 올려주는 톤업 크림을 사용하자. 그 후 쿠션으로 가볍게 톡톡 두드려 마무리할 것.

 

클라뷰 어반 펄세이션 하이 커버리지 텐션 쿠션 SPF50+ PA++++. 15g, 3만3천원. 촉촉하게 발리지만 땀에 쉽게 무너지지 않고 오래 지속된다.
렛미스킨 더블 화이트펄 톤업크림. 50ml, 3만4천5백원. 칙칙한 피부톤을 정리하고 미백 효과로 피부 속 잡티까지 잡는 톤업크림.

핑크 컬러를 활용해라

Olympia bbt S17 011 (2)

피부 결점을 가리기 위해 컨실러를 바르는 건 아주 1차원적인 방법이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모겐 시크는 여름철 메이크업의 치트키로 맑은 컬러의 핑크 립스틱을 추천한다. “핑크톤 립스틱은 입술로 시선을 집중시켜 잡티와 다른 결점으로부터 시선을 분산시켜 줍니다.” 화사한 컬러의 립은 피부 톤과 상관없이 안색을 맑아 보이게 하고, 얼굴을 훨씬 돋보이게 만들어 줄 것이다. 치크에는 레드나 핑크 컬러의 크림 블러셔를 최대한 얇게 펴발라보자. 녹아들듯 발리는 크림 제형의 블러셔를 손가락을 이용해 광대뼈 위에 얹고 파우더나 메이크업 픽서를 이용해 고정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