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그늘에서 즐기는 사케

어반 소스

성수동의 ‘어반 소스’는 봉제 공장이 문을 닫으면서 30년간 비어있던 건물을 베이커리 카페와 레스토랑, 문화 콘텐츠 공간이 한데 모여 있는 장소로 기획하면서 탄생했다. 주인장은 카페, 친구, 문화가 도시를 구성하는 요소라는 생각을 바탕으로 이곳을 어반 소스라 이름 지었다. 오랜 시간 사람의 발길이 없었던 탓에 넓은 봉제 공장 터에는 나무와 꽃이 무성하게 자랐고, 그 덕에 지금은 도시의 작은 숲처럼 느껴질 만큼 초목이 가득한 정원을 품은 공간이 되었다. 어반 소스의 레스토랑은 일본인 셰프가 있어 일본 음식을 기본으로 한 메뉴가 많다. 그중에서도 채끝 호우바 미소 야키는 채끝살을 숯에 한 번 굽고 볏집으로 한 번 더 구운 후 호우바 잎의 향이 한 번 더 배도록 한 다음 나고야에서 공수한 아카 미소로 만든 소스에 찍어 먹는 메뉴. 여기에 사케를 곁들이면 이만한 낮술이 없다.

주소 서울시 성동구 연무장3길 9
영업시간 11:00~23:00
문의 02-462-6262

 

우리 술의 재발견

라운지 담

‘라운지 담’은 우리 술과 차를 모던하게 즐길 수 있는 바이자 경북 문경의 와이너리에서 빚은 술을 맛볼 수 있는 테이스팅 룸이다. 오미자를 발효해 만든 와인과 샴페인, 사과를 활용한 증류주까지 우리 술의 강점인 맑은 결이 살아 있는 술들이 가득하다. 메뉴는 술과의 페어링을 생각해 제철 식재료로 직접 개발한다. 김부각에 두부와 치아시드를 올린 ‘담 스타터’와 제철 생선에 달래무침을 곁들인 메뉴 등 신선한 조합의 요리들이 담백한 우리 술과 잘 어우러진다. 차츰 더워지는 요즘 같은 날에 주인장이 추천하는 술은 상큼한 오미자의 향이 매력적인 스파클링 와인 ‘오미로제 결’이다. 입맛을 돌게 하는 오미자 와인이 어떤 안주에도 잘 어울리지만, 그중에서도 참소라로 짭쪼름하면서도 고소한 맛을 낸 ‘서촌 에스카르고’가 한낮에 간단히 즐기기 좋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필운대로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