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의 술맛 나는 밤

안녕 베트남

서울대입구역부터 이어진 골목, 샤로수길 맛집으로 떠오른 ‘안녕 베트남’은 오픈 시간만을 기다리던 손님들로 붐빈다. 베트남 전통 모자 농을 쓴 캐릭터 네온사인 아래 지하로 통하는 계단을 따라 내려가면 아기자기하게 꾸민 공간이 마치 베트남의 활기찬 야시장을 옮겨놓은 듯하다. 안녕 베트남의 반미는 겉보기에는 특별할 것 없어 보이지만 바게트에 달걀과 채소, 숯불 향이 그윽한 돼지고기를 듬뿍 넣어 한 입에 다채로운 맛이 느껴진다. 자극적인 맛이 그리운 날엔 스리라차 소스를 양껏 추가해보자. 매콤하고 쌉싸름한 맛이 맥주는 물론 구수한 누룽지 향이 매력적인 베트남 보드카와도 잘 어울린다. 하노이 맥주 거리에서 가장 핫하다는 소불고기 화로구이 ‘보느엉’도 이곳에서 꼭 맛봐야 할 메뉴다.

주소 서울시 관악구 관악로 14 길 70
영업시간 17:00~02:00, 토요일 12:00~02:00, 일요일 12:00~01:00
문의 02-877-3875

 

 

빵부터 충실한 반미

라이라이라이

동진시장 옆 골목에 진동하는 고소한 냄새를 따라가면 ‘라이라이라이’에 닿을 수 있다. 매일 빵 굽는 냄새가 새어 나오는 아담한 공간에서는 주인장이 신선한 바게트를 만드느라 여념이 없다. 반미의 맛은 빵이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니 기본이 탄탄하다는 소리다. 베트남 여행 중에 맛본 반미에 반해 가게를 열었다는 그는 현지의 빵 맛을 구현하기 위해 베트남 제빵 기술을 직접 배워 왔다. 베트남식 바게트에 가장 가까운 방식을 선택하고 발효 과정에 공을 들여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빵을 완성한다. 메뉴는 반미 팃, 가, 짜이 단 세 가지. 수비드 방식으로 조리한 베트남 햄을 사용해 담백한 맛이 일품인 반미 팃과 레몬그라스로 만든 기름에 부친 두부, 아삭한 오크라가 산뜻하게 조화를 이룬 반미 짜이, 피시 소스로 마리네이드한 닭고기를 듬뿍 넣은 반미 가까지. 한번 맛보면 쉽게 ‘최애’를 고를 수 없게 만드는 마성의 반미들이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 46 길 42
영업시간 12:00~21:00
문의 02-336-7973

 

 

동남아 여행자들의 든든한 한 끼

베트남어로 반미라 불리는 바게트 샌드위치는 동남아 각지에서 제각각 다른 이름과 개성을 가지고 있다. 라오스 방비엥의 까오지, 캄보디아 놈빵쑢, 베트남 반미까지. ‘낍’에서는 동남아의 다양한 맛의 반미를 경험할 수 있다. 태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동남아 여행지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길거리 음식을 계절별로 선보이는데, 모두 낍만의 스타일로 푸짐하고 정갈한 요리로 다시 태어난다. 겨울에는 싱가포르의 뜨끈한 락사를, 여름에는 태국 두유로 달콤한 밀크티를 만든다. 한국에 온 외국인 여행자 사이에서도 소문난 반미도 빼놓을 수 없다. 베트남 반미는 매운 소스로 재운 돼지고기와 절인 채소가 조화를 이뤄 매콤하고 새콤한 맛으로 입맛을 당기고, 캄보디아의 스테이크 요리인 록락을 얹은 놈빵쑢은 고기의 질도 좋고 양도 넉넉해 든든하고 만족스러운 한 끼가 되어준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와우 산로 29 라길 20
영업시간 15:00~24:00, 금·토요일 15:00~01:00, 화요일 휴업
문의 02-332-27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