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크래프트 숍 ②

특별한 크래프트 숍 ②

특별한 크래프트 숍 ②

특별한 크래프트 숍 ②

기계가 인간을 대체하는 시대에도 여전히 손으로 무언가를 만드는 사람들이 있다. 천천히 마음을 담아 세상에 없는 특별함을 내놓는 요즘 크래프트 숍.

오직 당신을 위한 가방, CDY 2nd CYCLE

이들의 가방은 상품과 작품의 경계에 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학생들의 창작 그룹으로 시작된 CDY는 세컨드 사이클이라는 이름을 더해 올봄 약수동에 자리를 잡았다. 바지와 다양한 패브릭을 이용해 가방과 지갑, 인형 등을 탄생시키는데, 모든 제품을 리사이클 방식으로 만들어 같은 것이 하나도 없다. 매달 다른 주제로 제품을 제작하기도 하고, 패브릭의 종류나 디자인까지 정할 수 있는 오더메이드도 가능하다. 수업을 통해 원하는 가방을 직접 만들어볼 수도 있어 개인적인 추억이 가득 담긴 옷을 가져오는 이들도 적지 않다. “패브릭은 실수를 눈감아주는 재료예요. 혹여 잘못 박아도, 엉성하게 붙여도 받아주거든요. 그러니 직접 선택하고 만드는 걸 두려워하지 않아도 돼요. 그 과정에서 세상에 단 하나밖에 없는 이야기가 담기거든요.”

주소 서울시 중구 동호로11길 54
영업시간 평일 12:00~20:00, 주말 12:00~18:00
문의 02-2233-2013

상반된 것의 아름다움, 애

“날카롭고 차가워 보이는 은을 자수로 감싸면 또 다른 매력이 생겨나요.” 브랜드 ‘애’가 다루는 것들은 언뜻 보면 상반돼 보이지만, 디자이너 김윤애가 가장 좋아하는 재료다. 늘 무언가를 만드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생각하다 시행착오 끝에 은과 자수를 다루기로 마음먹었다고. 그는 작업하는 과정에서 늘 ‘오래 갈 수 있는 것’에 대해 고민한다. 편지가 수놓인 천을 고정할 수 있도록 핀이 박혀 있거나, 변하지 않는 원석을 단 브로치에는 그 고민이 담겨 있다. 애는 지난 시즌 어두운 밤의 달빛을 무명옷 위에 담은 컬렉션 ‘달빛 나뭇가지’에 이어 이달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성미산로 167-9
영업시간 목~토요일 14:00~19:00
문의 070-776-9159

베틀로 짜는 풍경, 파이브콤마

포틀랜드로 여행을 떠났다 우연히 베틀과 실을 접한 디자이너 정혜진은 그길로 한국에 돌아와 텍스타일 디자인 스튜디오 ‘파이브콤마’를 열었다. 실을 일일이 엮어 섬유를 짜는 위빙, 그중에서도 그림을 그리듯이 직조하는 태피스트리 위주로 작업한다. 작업에 영감을 주는 건 자연이다. 산업디자인을 전공한 그는 자연을 형상화해 다양한 재료와 방식으로 표현한 홈 패브릭 제품을 선보인다. 그중 러그는 바닥에 깔 수도 있지만 벽에 걸으면 포인트 인테리어 아이템으로도 훌륭해 인기가 많다. 주문을 받아 만드는 오더메이드 방식을 고수하는데, 취향에 따라 모양이나 색상을 변경할 수도 있다. “완제품을 받기까지 일주일이 넘게 걸려요. 그렇지만 신중하게 고른 물건을 받았을 때는 기다린 만큼 애정이 생기죠. 이 점이 핸드크래프트의 매력이기도 하고요.”

주소 서울시 용산구 대사관로6길 31
영업시간 목~토요일 13:00~18:00
문의 010-9325-8174

새로운 모습의 전통, 수이 57 아뜰리에

옻칠로 만든 다양한 생활 소품을 만날 수 있는 곳 ‘수이 57 아뜰리에’. 옻칠을 전공한 박수이 작가와 한국화를 전공한 박소연 두 자매가 함께 운영하고 있다. 옻칠 공예에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갤러리와 아틀리에, 카페를 겸하고 있다. 작가가 만드는 소품들은 따뜻하고 정갈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을 자랑한다. 삼베로 기본 틀을 짜고 그 위에 옷칠을 하는 과정을 수없이 반복해 단단한 형태를 완성하는 작업 방식 덕에 무게가 가볍다. 또한 옻칠을 하면 잘 깨지지 않고 보수하기도 쉬워 실생활에 유용하다. 쇼룸 한쪽에 마련된 갤러리에서는 신진 작가들의 작품도 소개하고 있어 조금은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는 옻칠과 우리 전통 공예의 새로운 면모를 느낄 수 있다.

주소 서울시 서초구 방배로36길 19
영업시간 인스타그램 공지 확인
문의 02-6402-5757, @sui57atelier

About the Author:

미쉐린 신인상

미쉐린 신인상

미쉐린 신인상

미쉐린 신인상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9>에 처음 이름을 올린 1스타 레스토랑 5.

전 세계 동일 기준, 평가를 거쳐 ‘안전하고 즐거운’ 미식 장소를 추천하는 미쉐린 가이드.
훌륭한 식사를 하고 싶은데 정작 어디로 가야 할 지 모를 때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실패 없는 맛집 리스트’의 2019년 버전이 얼마 전 공개됐다.
그중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9>에 처음 이름을 올린 별 하나 레스토랑 5곳을 소개한다.

모수 서울

“샌프란시스코에서 보여주었던 음식과 차별화된 다양성을 선보인다.”
–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9>

2016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문을 연 이후 미쉐린 1스타를 받은 레스토랑 ‘모수’의 안성재 셰프.
그가 샌프란시스코 레스토랑을 정리하고 한국으로 건너와 한남동에 ‘모수 서울’을 열었다.
그리고 미쉐린 1스타를 서울에서, 다시 받았다.
‘The French Laundry’, ‘Benu’ 등 미쉐린 3스타 레스토랑에서 쌓은 노하우로 만드는 음식은 세계 각국에서 영감을 받아 완성된다.
한국에서 공수한 한우, 버섯, 우엉 등 최상급 재료에 최선의 기술을 더해 정교하게 만들어지는 그의 음식은 단아하고 아름답다.
하우스 소믈리에 김진범이 추천하는 와인까지 곁들인다면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다이닝’의 세계를 맛볼 수 있을 것.

주소 용산구 이태원로 55가길 45
가격 디너 코스 24만원
문의 02-793-5995

이종국 104

“오랜 시간 공을 들여 손수 담근 장과 각종 숙성 재료들이 요리 맛의 근간을 이룬다.”
–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9>

최근 외식업계에서 젊은 셰프들이 크게 활약 중이지만, 올해 ‘미쉐린 가이드 서울’은 오랜 시간 묵묵히 한식을 고수해 온 셰프들에게 주목했다.
그중 성북동 자택에서 ‘음식발전소’를 운영하며 끊임없이 한식을 연구한 이종국 셰프의 ‘이종국 104’가 별 하나를 받았다.
그는 백사 이항복의 자손으로, 레스토랑 이름 ‘104’는 조부의 호를 따른 것이다.
한국 전통 제철 재료로 정갈하고 까다롭게 요리하며 서양화를 전공해 플레이팅이 가히 예술적이다.
화랑 같은 레스토랑에서 먹는 한 폭의 그림 같은 한식.
글로만 봐도 황홀하지 않은가.

주소 성북구 성북로 95-1
가격 런치 코스 15~30만원, 디너 코스 20~50만원
문의 02-747-0104

무오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