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리고 기다리던 ‘굴 철’이다.
‘바다의 우유’라 불릴 정도로 몸에 좋을 뿐 아니라
칼로리와 지방 함량이 적어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제격.
물론, 술 안주로도 그만이다.
지금 가장 신선한 굴을 제대로,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식당 8곳을 골랐다.

펄 쉘 – 오이스터 플래터

오이스터 바 펄 쉘에서는 통영부터 강진, 고흥, 거제, 고성까지
전국 각지에서 온 신선한 굴을 사계절 내내 즐길 수 있다.
오이스터 플래터를 주문하면 당일 직송된 생굴을 종류별로 맛볼 수 있는데,
샬롯과 레드와인 식초를 넣어 만든 미뇨네트 소스 등
취향에 따라 즐기기 좋은 소스도 다양하게 제공된다.
시즌에 따라 달라지는 월별 메뉴와 와인 리스트도 갖췄으며
프랑스식 전채 요리와 파스타 또한 훌륭하다.
한남동 본점에 이어 지난 10월 청담동에 2호점을 새롭게 열었다.
위치 용산구 대사관로31길 16(한남점), 강남구 도산대로55길 45(청담점)
문의 02-790-0916(한남점), 02-518-0916(청담점)

미누씨 – 오이스터 샷

도곡동 레스토랑 미누씨는 식재료에 유난히 까다롭다.
스타터 중 하나인 오이스터 샷을 예로 들자면
파프리카와 토마토 등을 갈아 만든 차가운 수프인 가스파초
거제, 통영에서 온 생굴을 쪄 올려
안 그래도 건강한 재료를
더 건강하게 맛볼 수 있게 조리한다.
상큼한 맛과 함께 짭조름한 향이 은근히 느껴져
식사 전 입맛을 살리기에 제격이다.
해산물을 좋아한다면 전복 튀김, 조개와 가리비를 넣은 봉골레도 추천한다.
위치 강남구 논현로26길 4
문의 02-6083-8482

안동장 – 굴짬뽕

1948년부터 운영 중인 안동장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중식당이다.
짜장면, 탕수육 등 친숙한 메뉴를 제치고
이곳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건 굴짬뽕.
배추와 부추, 청경채 등 푸른 채소를 아낌없이 넣고
작은 크기의 굴을 여럿 더해 진한 풍미를 완성했다.
담백한 하얀 국물과 매운 빨간 국물 중 선택 가능하며
3대째 이어져 내려오는 가업인 만큼 훌륭한 맛은 보장됐다.
위치 중구 을지로 124
문의 02-2266-3814

방울과 꼬막 – 왕참굴

시푸드 바 버블앤코클스에서 지난 11월 오픈한 방울과 꼬막.
점심에는 매운 돼지 갈비탕을 단일 메뉴로 판매하는 밥집이지만,
밤이 되면 해산물 파티가 벌어지는 술집으로 변한다.
그중 왕참굴은 손바닥만한 크기의 거제산 생굴
타바스코 소스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메뉴.
버블앤코클스에서 직접 운영하는 노량진 도매 시장인
오이스터 하우스에서 구한 식재료를 주로 사용하는데,
도미를 비롯한 각종 생선 회와 대합구이 등 안주 삼기 좋은 메뉴가 가득하다.
위치 용산구 대사관로30길 11-5
문의 02-749-1019

오통영 – 통영 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