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서울에서 전 세계 거의 모든 음식을 맛볼 수 있다.
이국적인 음식은 우리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긴 하지만
한국 사람은 결국 한식이 최고다.

마침 민족 대명절, 설도 다가오니
한식의 매력에 푹 빠지기 좋을 때.
정갈하게 혹은 독특한 식재료로
즐거움을 주는 한식 레스토랑 여섯 곳을 소개한다.

소설 한남

모수 서울의 수셰프를 역임했던 엄태철 셰프가 이끄는
소설 한남은 한식에 한 편의 소설 같은 상상력을 더한다.
레스토랑 이름을 영문으로는 ‘So Seoul’이라고 표기하는데,
현대 서울과 어울리는 한식을 선보이겠다는 다짐이 담겨 있다.
가지와 베 퓌레를 함께 즐기는 낙지 무침,
백합 육수를 활용한 금태 찜이 으뜸이고
송이버섯을 올린 한우등심구이가 메인 요리 중 하나다.
모던하기 그지없는 플레이팅도 눈을 즐겁게 해주는 요소.
반찬으로 제공되는 오이 무침, 매실 장아찌, 오이 고추 소박이 또한
어머니가 차려주신 음식처럼 수수하면서도 따뜻한 정성이 느껴진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한남대로20길 21-18
문의 02-797-5995

부토

한식 레스토랑 겸 와인 바 부토의 이름은 ‘부모의 흙’을 줄여 만들었다.
“흙은 좋은 재료를 품은 부모 같다”라는 뜻인데,
그래서 인테리어도 황토방에서 착안했다.
임희원 셰프를 필두로 전통 한식에
현대적 감각을 더한 메뉴를 선보이며
대표 메뉴는 참기름과 김, 버섯, 아보카도 등을
함께 제공하는 베지테리언 사시미.
가지 튀김도 인기가 많고 가벼운 안줏거리를 찾는다면
북어 껍질 튀김을 추천한다.
주방에 있는 커다란 가마솥에서는
매일 색다른 식재료를 조합해 ‘이색 솥밥’을 지어낸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한남대로27가길 32
문의 02-6052-7785

묘미

장진모 셰프가 논현동에 오픈한 묘미
잊혀지는 전통 한식의 묘미를 느끼게 해주는 곳이다.
호박 나물로 감싼 꽃 모양의 게살 무침,
산초를 올린 한우 스테이크,
오미자와 국화 크림으로 장식한 산딸기 아이스크림
개성을 갖춘 요리는 코스를 따라 순서대로 서빙된다.
그리고 여기엔 한국인의 힘! 김치.
그것도 김치 명인, 박광희가 만든 여덟 종류의 김치
밥, 국과 함께 맛볼 기회도 포함된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53길 20
문의 02-515-8088

규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