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렴한 가격에, 바로 테이크아웃해서
강의실로 내달릴 수 있는 카페도 좋지만,
가끔은 공강에 짬을 내 들르기 좋은
매력적인 카페도 찾길 권한다.

개강 시즌을 맞아 일부러라도 찾아가고 싶은
대학가 카페를 지역별로 소개한다.
첫 번째는 혜화다.

메종 드 아베크엘

후암동 아베크엘 숍 앤 카페가 올해 초
동숭동에 2호점 메종 드 아베크엘을 오픈했다.
이전보다 넓은 공간을  마련해 흰 커튼과 조명으로 꾸미고
그림이나 책, 커피잔 등 작은 소품을 곳곳에 놓아둔 덕분에
어느 자리든 포토존으로 손색없다.
메뉴는 1호점과 같은데, 사과 주스를 넣은
시그니처 음료 링고 라떼 그리고 베리베리 토스트,
스트로베리 쉬폰 샌드, 딸기 소다 등 딸기를 사용해
시즌 한정으로 선보이는 메뉴들이 최근 가장 인기가 많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동숭4길 30-3
문의 070-7626-0425

MRD

대학로의 좁은 골목에 위치한 MRD는 붉은 벽돌을 쌓아 만든
외관과는 달리 내부는 흰색과 검은색으로 깔끔하게 꾸민 카페다.
‘카페의 본질은 커피’라는 마음을 담아
수많은 테이스팅 끝에 원두를 고른 후 음료를 만드는 곳.
추천 메뉴는 우유와 에스프레소 샷이 산뜻하게 어우러져
에스프레소 특유의 독한 맛을 잡아주는 아이스 플랫 화이트다.
말차와 치즈 두 가지 종류의 테린느를 디저트로 판매하는데,
생초콜릿처럼 쫀득한 식감이 특징이다.
밤이 되면 와인도 맛볼 수 있으며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주일간 카페에서 틀었던 음악 리스트까지 공유한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성균관로7길 32
문의 010-3511-2727

마띠에르

민트색 대문이 시선을 사로잡는 마띠에르.
마치 가정집처럼 촛대와 접시를 비롯한 여러 소품과
앤틱한 가구들을 들여놓은 카페다.
내부 한가운데에 있는 긴 테이블 위에는
매일 갓 구운 베이커리가 진열되는데,
딸기 타르틀레트, 체리 레몬 구겔호프,
살구 피스타치오 스콘 등  신메뉴도 꾸준히 선보인다.
플랫 화이트 위에 크림을 가볍게 올린
플랫 화이트 크림을 함께 곁들여 먹어볼 것.

주소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11길 41-6
문의 02-745-9717

블루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