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가 카페 ①혜화

대학가 카페 ①혜화

대학가 카페 ①혜화

대학가 카페 ①혜화

학교 앞에서 ‘인스타 감성’을 느끼고 싶다면.

저렴한 가격에, 바로 테이크아웃해서
강의실로 내달릴 수 있는 카페도 좋지만,
가끔은 공강에 짬을 내 들르기 좋은
매력적인 카페도 찾길 권한다.

개강 시즌을 맞아 일부러라도 찾아가고 싶은
대학가 카페를 지역별로 소개한다.
첫 번째는 혜화다.

메종 드 아베크엘

후암동 아베크엘 숍 앤 카페가 올해 초
동숭동에 2호점 메종 드 아베크엘을 오픈했다.
이전보다 넓은 공간을  마련해 흰 커튼과 조명으로 꾸미고
그림이나 책, 커피잔 등 작은 소품을 곳곳에 놓아둔 덕분에
어느 자리든 포토존으로 손색없다.
메뉴는 1호점과 같은데, 사과 주스를 넣은
시그니처 음료 링고 라떼 그리고 베리베리 토스트,
스트로베리 쉬폰 샌드, 딸기 소다 등 딸기를 사용해
시즌 한정으로 선보이는 메뉴들이 최근 가장 인기가 많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동숭4길 30-3
문의 070-7626-0425

MRD

대학로의 좁은 골목에 위치한 MRD는 붉은 벽돌을 쌓아 만든
외관과는 달리 내부는 흰색과 검은색으로 깔끔하게 꾸민 카페다.
‘카페의 본질은 커피’라는 마음을 담아
수많은 테이스팅 끝에 원두를 고른 후 음료를 만드는 곳.
추천 메뉴는 우유와 에스프레소 샷이 산뜻하게 어우러져
에스프레소 특유의 독한 맛을 잡아주는 아이스 플랫 화이트다.
말차와 치즈 두 가지 종류의 테린느를 디저트로 판매하는데,
생초콜릿처럼 쫀득한 식감이 특징이다.
밤이 되면 와인도 맛볼 수 있으며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주일간 카페에서 틀었던 음악 리스트까지 공유한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성균관로7길 32
문의 010-3511-2727

마띠에르

민트색 대문이 시선을 사로잡는 마띠에르.
마치 가정집처럼 촛대와 접시를 비롯한 여러 소품과
앤틱한 가구들을 들여놓은 카페다.
내부 한가운데에 있는 긴 테이블 위에는
매일 갓 구운 베이커리가 진열되는데,
딸기 타르틀레트, 체리 레몬 구겔호프,
살구 피스타치오 스콘 등  신메뉴도 꾸준히 선보인다.
플랫 화이트 위에 크림을 가볍게 올린
플랫 화이트 크림을 함께 곁들여 먹어볼 것.

주소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11길 41-6
문의 02-745-9717

블루룸

블루룸재즈 음악이 잔잔하게 흐르는 조용한 카페다.
짙은 파란색과 초록색을 활용해 한쪽 벽을
간결하게 꾸민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곳으로
간판조차 없지만 찾아오는 손님이 많다.
커피와 밀크티를 포함한 논알코올 음료는 물론
맥주, 와인, 위스키까지 즐길 수 있다.
소량으로 공수해 온 술을 맛볼 수 있는 것 또한 장점.
사이드 메뉴로는 세 가지 종류의 치즈 케이크그린 올리브를 판매한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대명1길 16-7
문의 010-2702-1496

칠린

카페 겸 바 칠린을 찾으면 낮이든 밤이든
자신의 취향에 맞는 휴식을 즐길 수 있다.
커피와 에이드부터 50여 가지 칵테일까지 알차게 마련돼 있기 때문.
원목과 대리석, 녹색 식물이 조화를 이루는
인테리어로 편안한 분위기도 살렸다.
대표 음료는 수제 민트 생크림을
카페 모카 위에 올린 민트 크림 모카 그리고
우유, 녹차, 커피를 활용한 칵테일 시그니처 칠린.
유기농 밀가루로 만든 앙버터와 프레첼,
치즈 플레이트 등 디저트도 다양하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11길 41-8
문의 010-3492-0327

홍콩 샤워

카페 이름이 적힌 빨간 네온사인을
카운터 위에 크게 걸어둔 카페 홍콩 샤워.
회색 공간을 거울, 조각상 등의 소품으로 꾸며
빈티지 갤러리에 온 듯한 느낌을 준다.
커피, 에이드까지 다양한 음료를 판매하는데,
지난 12월 말 리뉴얼 오픈하며 생딸기라떼,
딸기 요거트 케이크 등 제철 과일을 활용한 메뉴를 추가했다.
치즈 초코 티라미수는 오랜 시간
꾸준히 사랑받는 디저트.

주소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29길 36
문의 010-8383-0180

About the Author:

웰컴 투 페미니즘, 영화 7

웰컴 투 페미니즘, 영화 7

웰컴 투 페미니즘, 영화 7

웰컴 투 페미니즘, 영화 7

나의 페미니즘에 힘을 실어준 영화 7편.

남성의 이름이 역사의 정도가 아니라는 확신이 든다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2019)

18세기 초 영국을 통치했던 앤 여왕을 주인공으로 한 시대극. 이렇게 말하면 머릿속에 자동적으로 어떤 그림이 떠오른다. 사치스러운 차림새로 화려한 왕궁을 드나드는 왕족과 귀족들. 한데 이 영화에는 그 익숙한 풍경을 처음 보듯 새롭게 느끼게 하는 힘이 있다. 이 영화는 철저히 앤 여왕(올리비아 콜맨)과 오랜 심복 사라(레이첼 와이즈), 여왕의 관심을 새롭게 받는 하녀 애비게일(에마 스톤), 세 여성의 삼각관계에 주목한다. 욕망과 권력과 애정이 소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