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플레아다(empleada), 니녜라(ni era), 나나(nana), 차차(chacha), 무차차(muchacha). 이 단어들은 모두 남아메리카에서 가정부, 보모, 청소 도우미, 요리 도우미, 하녀를 포함한 가사 노동자를 일컫는 말이다. 우리는 안다. 특정 집단을 지칭하는 단어가 다양하게 세분화돼 있을수록 그들이 우리의 삶에 얼마나 깊이 관여하고 있는지 말이다. 페루의 수도 리마 사람들은 아무거리낌 없이 이런 말을 한다. “우리는 가사 도우미 없이는 살 수 없어요.” 고소득층과 빈곤층의 격차가 큰 개발도상국에서 지방 오지 여성들이 도시로 나와 공부할 기회를 얻고, 보다 나은 미래에 대한 희망과 잠재력을 갖출 수 있는 방법은 그리 많지 않다. 페루처럼 암묵적으로 계급화된 사회 시스템 안에서 ‘트라바하도레스 델 오가르(Trabajadores del Hogar, 가사 도우미)’는 최하층 계급 중 하나다. 이들의 상당수는 페루의 깊은 오지 원주민 마을에서 왔으며 더 나은 삶을 살 기회와 교육, 고향에 있는 가족의 생계를 위해 이 일을 하기 시작했다. 가사 도우미들은 고용주의 자비를 확신하며, 고용주가 자신들을 착취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이런 가사 노동자의 존재는 소수민족에 대한 페루 사회의 제도화된 억압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가사 도우미로 일하는 여성의 수는 최소 50만 명이며 이 중 약 67%가 리마에서 일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의 권리를 보호하고 고용 지침을 제시할 가사노동자법 (법령 27986)은 겨우 2003년부터 시행되었다. 이 법은 가사 노동자의 보수에 대한 권리, 사회보장, 연금, 최대 노동 시간(주 48시간)을 보장하고 있지만, 최저임금은 보장하지 않으며 많은 가사 도우미들은 오늘날까지도 자신들의 이런 권리에 대해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 페루 여성취약인구부는 2017년 가사 노동자의 50%가 사회보장을, 46%가 건강 보험 혜택을 받고 있다고 보고 하면서 가사노동자법이 보장하는 권리와 준수율의 불균형을 지적했다.최근 사회복지 단체 카사 판치타(Casa Panchita)는 가사 노동자들의 교육과 지원에 전념하고 있으며, 그 외 단체들도 가사 노동자들의 차별적 상황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리마 남부의 프라이빗 고급 리조트 ‘플라야 아시아(Playa Asia)’에서는 가사 노동자가 오후 7시 이전에 바다에서 수영하는 것을 금지했었는데, 이곳에서 ‘오페라티보 엠플레아다 아우다스(Operativo Empleada Audaz, 용감한 가사 노동자 시위)’ 시위가 열리며 가사 노동자에 대한 차별적 제한을 근절할 것을 요구했다. 인권 단체 메사 콘트라 엘 라시스모(Mesa Contra el Racismo)에 따르면, 인권 단체 회원들과 아티스트, 가사 노동자 사회복지 단체 사람들이 가사 노동자 복장을 하고 개인 해변으로 들어가 ‘페루에 만연한 민족적, 사회적, 문화적 차별’에 대항했다고 한다. 이들은 ‘바다는 인종차별주의자가 아닌 모두에게 열려 있다’고 외쳤고, 가사 노동자 복장을 한 여성들은 “우리는 근로자이고 한 명의 시민이다” 라고 주장했다. 리조트 플라야 아시아를 따라 인간 띠를 형성한 시위대는 모두가 평등하게 페루의 해변가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할 것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