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넷째주 #영화 추천

8월 넷째주 #영화 추천

이번 주에 볼 만한 신작 4편.

8월 넷째주, 새로 개봉한 영화 4편을 소개한다.

변신

<변신>은 자신의 외형을 자유자재로 바꾸는 악마
강구네 가족을 찾아오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악마는 매번 가장인 강구(성동일)를 비롯한
강구네 가족 구성원의 모습으로 변신해 나타나는데,
이로 인해 화목했던 집안 분위기가 섬뜩해지고
강구의 첫째 딸 선우는 구마사제인 삼촌 중수(배성우)에게 도움을 청한다.
함께 있는 존재가 사람인지 악마인지 알 수 없는 상황이
지켜보는 관객까지 긴장을 놓지 못하게 만든다.
<공모자들>의 김홍선 감독이 제작했다.

8월 21일 개봉

광대들: 풍문조작단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한 <광대들: 풍문조작단>
풍문을 조작해 민심을 흔드는 5인조 광대의 활약상을 다룬다.
이들은 세조를 왕위에 세우고 권력을 잡은 한명회의 요청으로
‘임금님이 탄 가마가 지나가자 나무가 길을 내어줬다’와 같은
세조와 관련된 미담을 만들어 퍼뜨린다.
실제 세조실록에 남아 있는 광대에 대한 40여 건의 기록에
상상력을 더해 스토리를 완성했다.
김주호 감독이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 이어
또 한 번 코미디 사극을 연출했다.
조진웅, 손현주, 박희순 등이 주연했다.

8월 21일 개봉

블루스 인 인디아

<블루스 인 인디아>는 과학계 연구원 린다
유전자 변형 쌀을 만든 한 회사에 스카우트돼
인도 바스마티 지역으로 파견되며 시작된다.
이곳에서 새롭게 개발한 쌀을 판매하기 위해 힘쓰던 그녀는
전통 농사법을 지키려는 청년 라지트를 만나는데,
에 대한 의견 차이로 갈등을 겪지만 점차 서로에게 빠져든다.
린다가 기타를 치며 노래하고, 두 사람이 함께 춤을 추는 등
한 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한 명장면도 만나볼 수 있다.
브리 라슨이 린다 역을 맡아
<캡틴 마블>과는 다른 사랑스러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
2001년 <스팟>을 제작한 댄 바론 감독의 작품이다.
8월 21일 개봉

나만 없어 고양이

고양이와 집사들의 일상 속
희로애락을 담은 영화 <나만 없어 고양이>.
관찰형 다큐멘터리가 아닌, 각본에 따라 제작된 극영화
주인공 고양이들은 네이버 카페 ‘냥이네’에 공지한
오디션을 통해 선발됐다.
그중 ‘사랑이’의 목소리는 ‘애묘인’으로 알려진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맡았다.
네 개의 에피소드를 엮은 옴니버스 형식으로
소녀부터 할아버지까지 집사의 연령대가 다양하니
남녀노소 공감하며 보기 좋다.
복운석, 신혜진 감독의 작품.

8월 22일 개봉

About the Author:

이 땅에서 나는 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