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11프로와 아이폰 XS MAX 사용자가 아이폰12 & 아이폰 12프로를 사용해 봤다

아이폰 11, 아이폰 XS MAX와 아이폰 12, 12 프로의 다른점은?

아이폰 11프로와 아이폰 XS MAX 사용자가 아이폰12 & 아이폰 12프로를 사용해 봤다

아이폰 11, 아이폰 XS MAX와 아이폰 12, 12 프로의 다른점은?

아이폰 12와 아이폰 12프로가 출시됐다. 현재 아이폰 11프로와 XS MAX를 쓰고 있는 에디터가 리뷰 해봤다. 우린 아이폰을 바꿔야 할까?

현재 아이폰 11프로를 사용하고 있는 에디터 A,
아이폰 XS MAX를 근 2년 동안 사용하고 있는 에디터 B.
지금 쓰는 아이폰이 멀쩡함에도 불구하고
새 아이폰을 소개하는 애플 이벤트는 꼭 챙겨 본다.
아이폰12 전 시리즈가 5G를 지원하는 모델이라는 발표에
5G 서비스가 전국적으로 상용화된 한국이
1차 출시국에 포함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모았지만,
한국은 1.5차 출시국으로
미국, 일본, 중국 등의 1차 출시국에 먼저 출시된 후
일주일 후인 10월 30일, 한국에 정식 출시되었다.

그로부터 딱 일주일 동안 아이폰12 아이폰12프로를 사용하고 느낀 점을 기록해봤다.

구성

 

아이폰12 체험기

구성품은 두 아이폰 모두 같다.
애플 이벤트에서 선언한대로 아이폰12부터는
번들 이어폰과 어댑터를 제공하지 않는다.
덕분에 박스 부피가 확연히 작아지고 구성이 심플해졌다.
물류 시스템에서 발생하는 탄소 발생을 최소화 하고,
반복되는 구성품을 없애 폐기물을 줄이겠다는 취지다.
약간 서운한 건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우리가 아이폰 충전기가 없는 건 아니다.
아이폰12를 첫 아이폰으로 삼는 이라면
부가적으로 사야 하는 액세서리가 있을 수 있지만,
에디터처럼 몇 년 동안 아이폰을 써 온 이라면
딱히 추가적으로 구매해야 하는 액세서리는 없다.

 

외관: 아이폰 12 

 

아이폰12 체험기
©apple iPhone12

각진 측면에 깔끔한 디자인, 가벼워진 무게.
이 두 가지만으로도 아이폰12를 선택할 이유는 충분하다.
아이폰11 pro가 생각보다 무거웠기 때문인데,
외관상으로 보이는 화면 크기, 두께는 큰 차이가 없지만
188g이었던 아이폰11 pro에 비해 아이폰12는 162g로
아이폰11 대비 무려 16%나 가벼워졌다고 한다.

 

아이폰12 체험기

아이패드 프로처럼 사이드 밴드
스크린이 만나는 지점 평평하다.
이를 ‘플랫 엣지 디자인’이라 하는데, 생각보다 어려운 기술이다.
덕분에 뛰어난 그립감을 자랑한다.
그럴 용기는 없지만,
케이스를 끼우지 않아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외관: 아이폰 12 프로

아이폰12프로실물 아이폰12프로 아이폰12프로카메라 아이폰12프로블루 iPhone12 iPhone12Pro iPhone12ProBlue
아이폰12프로 ‘퍼시픽 블루’ 실물 느낌.

아이폰12와 사뭇 다른 느낌의 ‘퍼시픽 블루’.
강화유리(12)와 무광 글래스 소재(12프로)의 차이도 있지만,
아이폰12의 퍼시픽 블루는 조금 톤 다운된, 세련된 컬러다.

아이폰12 아이폰12프로 아이폰12블루 아이폰12프로퍼시픽블루 iphone12 iphone12propacificblue iphone12pro
(왼)아이폰12프로 퍼시픽 블루, (오)아이폰12 블루

색감의 차이는 대략 이렇다.

컬러

아이폰12 체험기
©apple iPhone12

에 대한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다.
아이폰12는 출시 발표 직후부터 ‘용달 블루’, ‘쌈무 그린’ 등
알록달록한 컬러에 대한 설왕설래가 이루어졌었는데,
실제로 본 블루 컬러는 묘한 매력이 있었다.
네이비에 가까운 파란색이
광택이 느껴지는 글래스 소재의 뒷면과 잘 어울린다.

아이폰12는 화이트, 블랙, 블루, 그린, (프로덕트)레드
총 다섯 가지 컬러로 출시되었다.
기존 제품들보다 훨씬 비비드한 색이 특징인데,
팝한 컬러들이 심플한 디자인, 가벼운 무게와 어우러지니
마치 장난감 핸드폰을 들고 있는 듯한 느낌도 들게 한다.
(109 만원짜리 장난감).

아이폰12프로 iphone12pro 아이폰컬러 아이폰12컬러
©apple iPhone12 Pro 컬러.

아이폰12프로는 4가지 컬러로 만나볼 수 있다.
왼쪽부터 실버, 그래파이트, 골드 그리고 퍼시픽 블루.
‘그래파이트’는 애플 유저라면 익히 알고 있는
‘스페이스 그레이’와는 또 다른 느낌의 그레이다.
애플 프레젠테이션에서도 몇 번이고 강조된 컬러는 다름아닌 ‘골드’.
특히 반짝이는 골드 컬러의 스테인레스 스틸 밴드,
은은한 18K 골드 컬러는 해당 소재로 구현하기 어려운 색이라고.
에디터B가 사용한 퍼시픽 블루 역시 처음으로 선보이는 색.
현재 가장 인기가 좋다고 한다.

 

 

 

카메라: 아이폰 12

아이폰12 체험기

1200만 화소의 광각 카메라와 초광각 카메라,
두 개의 카메라를 탑재한 아이폰 12.
가장 큰 특징은 사진의 색감이 달라졌다는 것인데
아이폰 감성 특유의 노랗게 나오던 사진이
훨씬 밝아지고 사실적으로 찍힌다.

뿐만 아니라 광각으로 촬영할 때 사진 끝 모서리가
마치 볼록렌즈로 찍은 것처럼
동그랗게 말리는 왜곡 현상을 보정해 주는 기능이 추가되어
사진이 훨씬 현실적으로 찍힌다.

그 외에 아이폰 12 카메라를 쓰면서 크게 달라졌다고 느꼈던 점은 없으나,
(카메라의 새로운 기능은 아이폰12 pro 모델에 탑재되었다고 한다)
충분히 뛰어난 카메라 기술을 그동안 보유해왔으니
욕심부리지 않는다면 아이폰 12 로도 충분히
원하는 사진을 찍을 수 있을 것 같다.

카메라: 아이폰12프로

아이폰12프로 아이폰12프로카메라 iPhone12 iPhone12Pro
아이폰12프로 카메라

사실 기존 아이폰 유저가 기기를 업그레이드 하는 가장 큰 목적은 카메라.
그렇다면 12프로 카메라는 뭐가 얼마나 좋아졌을까?
우선 울트라 와이드, 와이드, 망원 카메라를 탑재하고 있다.
게다가 저조도에서 기가막히게 오토포커스를 잡는다.
그건 A14바이오닉 칩 덕분이긴 하지만, 어쨌든 가능하다.
당연히(?) HDR촬영이 가능하다. 이를 바로 편집하는 것 역시 막힘 없다.
손떨림 기능이 더 좋아졌고,
울트라 와이드에서 외곡을 최소화했다.
나이트모드 촬영이 기가막힌다.

 

 

아이폰12프로 아이폰12프로 나이트모드 나이트모드촬영 낙엽 단풍촬영 shotwithiphone
아이폰12프로로 밤에 촬영한 단풍

1-2초 동안 움직이지 않아야 하긴 하지만,
빛이라곤 지나다는 자동차 헤드라이트가 전부인 상황에서
이정도 색감을 구현하기란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이는 전면 카메라에도 적용된다
(전면 카메라로 와이드 촬영도 가능)

 

아이폰12프로 iphone12pro 아이폰카메라 shotwithiphone
아이폰12프로 전면 카메라로 촬영한 와이드 사진

깜깜한 택시 안에서 촬영한 셀카.
앞 차의 라이트밖에 없었지만 포커스가 훌륭하다.
이는 LiDAR 센서 덕에 가능한 일.
저조도에서도 사람을 인식하고 스스로 포커스를 잡는 것이다.

 

그 밖에

아이폰12 체험기
©apple iPhone12

 

아이폰12는 기존 아이폰 시리즈와는 다른
A14 바이오닉 칩을 사용했다.
더 작은 공정으로 만들고
더 많은 캐시를 탑재할 수 있게 되면서
시스템 속도가 현저히 빨라진 것.
특히 고사양의 게임을 즐기는 사람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반가운 소식이다.
애플 프레젠테이션에서 발표한 대로
이제 아이폰으로 LOL이 가능한 것 역시 이때문이다.

화면 역시 기존 시리즈와는 다른
슈퍼 레티나 XDR OLED 디스플레이를 사용해
화면이 한층 더 선명해 보이는 효과가 있다.
실사용에선 어떤 차이를 느끼냐고?
글씨가 조금 더 선명하게 보이고,
눈이 덜 피로한 느낌이다.

 

아이폰12프로 아이폰12 아이폰12충전기 아이폰12프로충전기 iphone12 iphone12pro
©apple iphone12 series Mag Safe

애플워치를 충전하던 자석 타입의 맥 세이프가 적용됐다.
맥세이프가 지원되는 케이스를 사용하면
더욱 편리하게 충전할 수 있다.
물론 기존 케이블로도 충전이 가능하다.

 

그래서 에디터는 12프로를 구매했다?
아직이다.
들리는 말에 의하면 아이폰 12프로 맥스는
더 뛰어난 사양을 자랑한다고.
12프로맥스를 경험해 봐야겠다.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 , ,
아이패드 에어 4세대 얼마나 좋을까?

아이패드 에어 4세대 살지 말지 고민이라면 주목하자

아이패드 에어 4세대 얼마나 좋을까?

아이패드 에어 4세대 살지 말지 고민이라면 주목하자

아이패드 에어 3세대 유저인 에디터가 얼마 전 출시된 아이패드 에어 4세대를 만났다.

애플 아이패드 에어 4세대 비교
ⓒ애플

아이패드 에어 3세대를 약 1년 정도 사용한 에디터가
일주일 동안 아이패드 에어 4세대를 사용해보았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일주일이라는 다소 짧은 경험이었음에도
아이패드 에어 4세대의 위세에 속수무책으로 당해버렸다.

달라진 디자인부터 새롭게 탑재된  A14 Bionic 칩,
액세서리와의 호환성 그리고 가격까지.

아이패드 에어 4세대 구매를 고민하고 있었다면
아래 글을 꼭 참고하길 바란다.

 

1. 디자인

애플 아이패드 에어 4세대 비교
ⓒ애플

먼저 외관부터 살펴보자.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골드로 구성된 3세대와 달리
4세대는 애플에서 기존에 출시했었던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로즈 골드 컬러에
그린, 스카이 블루 컬러가 새롭게 추가되었다.

세련되고 매력적인 색감을 잘 구현하는 애플답게
그린과 스카이 블루 컬러 역시 꽤나 매력적이다.

애플 아이패드 에어 4세대 비교

또한 중심에 위치했던 터치 버튼
오른쪽 상단 모서리로 옮겨짐과 동시에
디스플레이 10.9형으로 확장되었다.

애플 아이패드 에어 4세대 비교
(왼)아이패드 에어 4세대, (오)아이패드 에어 3세대

아이패드 에어 3세대의 레티나 디스플레이는
이번 아이패드 에어 4세대에서
리퀴드 레티나 디스플레이로 변경되었지만
체감상 화면의 색감이나 선명도의 차이는 거의 느껴지지 않았다.

그렇지만 확장된 디스플레이만으로도
충분히 넓고 시원한 시각효과를 준다.

 

애플 아이패드 에어 4세대 비교
ⓒ애플

외관에서 또 한 가지 달라진 점은 스피커다.

아이패드 에어 4세대도
아이패드 에어 3세대와 동일하게
2개의 스피커를 탑재하고 있다.

아이패드 에어 3세대는 스피커가 한쪽으로 배치되어
기기의 방향에 따라 스피커가 막혀 사운드가 먹먹했다면,

아이패드 에어 4세대는
스피커를 양쪽에 1개씩 배치해 화면을 가로로 놓았을 때
사운드가 비교적 입체적으로 느껴진다.

 

 

2. A14 Bionic 칩

애플 아이패드 에어 4세대 a14
ⓒ애플

그리고 이번 아이패드 에어 4세대에서
가장 눈여겨봐야 할 점은
애플에서 가장 발전된 칩인
A14 Bionic을 탑재했다는 것.

최근에 출시된 아이패드 프로 4세대에 내장된
A12Z보다도 우수한 성능을 가진 칩이다.

쉽게 말해 더 빠른 속도로
고사양의 작업을 진행할 수 있다는 것.

4K 영상 재생, 사진 편집, 작곡, 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의 고사양 작업을 막힘없이 처리하는 구동력을 지녔다.

 

 

3. 액세서리 호환성

액세서리와의 호환성도 많은 차이가 있다.

애플 펜슬 1세대, 스마트 키보드와 호환되었던
아이패드 에어 3세대와 달리
아이패드 에어 4세대는 아이패드 프로와 같이
애플 펜슬 2세대와 호환할 수 있으며
스마트 키보드는 물론 매직 키보드까지 가능하다.

애플 아이패드 에어 4세대 애플 펜슬
부착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애플 펜슬 2세대.
애플 아이패드 에어 4세대 비교
애플 펜슬 2세대는 키보드를 대신해 손글씨를 텍스트로 변환해준다.

애플 펜슬 2세대는 1세대의 충전과 보관의 불편함을 보완해
무선 페어링으로 본체에 부착과 동시에 충전할 수 있고,
탭 기능으로 펜슬을 두드려 도구 선택이 가능하며,
키보드를 대신해 손글씨를 텍스트로 변환해 주기도 한다.

애플 아이패드 에어 4세대 비교
ⓒ애플

아이패드를 노트북 대신 사용할 목적이라면
매직 키보드는 선택이 아닌 필수다.

손쉬운 탈부착은 물론
자유롭게 각도 조절이 가능하고
타자감 또한 우수하다.

 

 

4. 가격

마지막으로 비교할 점은 가격.

Wifi 모델 64기가 기준,
아이패드 에어 3세대62만9천원부터,
아이패드 에어 4세대77만9천원부터다.

15만원 가량의 차이.
과연 중요할까?

기존 아이패드 에어의 유저로써
새로운 아이패드 에어 4세대를 고민하는 이들에게
주저 없이 권유할 수 있을 것 같다.

 

About the Author:

여성이 자위하는 게 어때서

릴리 알렌(Lilly Allen)의 자위 이야기

여성이 자위하는 게 어때서

릴리 알렌(Lilly Allen)의 자위 이야기

법적으로 금기하거나 사회적으로 지탄받을 것이 아님에도 일상 속에서 금기시되는 것 중 하나가 ‘자위’다. 친구들과 맛집 이야기나 날씨, sns에서 발견한 흥미로운 뉴스 거리는 아무렇지 않게 말하지만, 자위 얘기는 꺼내지 않는다. 대화의 주체가 여성일 경우엔 금기의 정도가 더 강력하다. 이에 대해 뮤지션 릴리 알렌(Lilly Allen)이 과감한 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자신을 사랑하는 건 가장 자연스러운 일이다.

 

“난 자위를 해요. 이걸 크게 말하는 게 뭐가 그렇게 이상하죠?

자신을 사랑하는 건 가장 자연스러운 일이어야 해요.

우리 모두 끝내주는 오르가슴을 느껴야 마땅하잖아요.”

 

법적으로 금기하거나 사회적으로 지탄받을 것이 아님에도 일상 속에서 금기시되는 것이 있다. 그 중 하나가 ‘자위’다. 우리는 친구들과 만났을 때 얼마 전에 갔던 맛집 이야기나 날씨, sns에서 발견한 흥미로운 뉴스 거리는 아무렇지 않게 말하지만, 자위 얘기는 꺼내지 않는다. 심지어 섹드립은 해도 말이다. 대화의 주체가 여성일 경우엔 금기의 정도가 더 강력하다.

실제로 섹스토이 브랜드 우머나이저가 성인 남녀 6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자위 횟수 조사에서 한국 남성의 연간 자위 횟수는 82회, 여성은 54회였다. 미국 여성의 자위 횟수가 98회인 것을 감안하면 훨씬 적은 수치다. 자위를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대부분 ‘성욕 없음’과 ‘피곤함’을 언급했지만, 어쩌면 진짜 이유는 다른 곳에 있을 지도 모른다. “여전히 가부장적 분위기가 남아있는 한국에서 여성이 자신의 욕망을 말하는 것은 수치스러운 일, 혹은 대담한 페미니스트의 치기 정도로 인식돼요. 여성의 섹슈얼웰니스는 건강 뿐 아니라 자기결정권과도 연결되어 있어요. 여성의 쾌락과 욕망을 수치스러운 것이 아닌 하나의 자기표현으로 인식할 수 있어야 해요.” 우머나이저 한국 홍보대사인 김나라씨의 말처럼 사실 여성들은 피곤해서가 아니라 수치심, 사회적 낙인, 성교육 부족 등으로 인해 자위를 하지도, 말하지도 않는 것일지도 모른다.

이런 문화 아닌 문화를 타파하기 위해 뮤지션 릴리 알렌(Lilly Allen)이 과감한 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지난 10월 22일, 우머나이저와 협업을 통해 자신의 이름을 내건 섹스 토이 ‘리버티’를 공개했고, 더불어 여성의 자위와 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는 #IMasturbate 캠페인을 주도하는 중이다. 그는 이 캠페인을 통해 모든 여성들이 더 자신을 느끼고, 사랑할 것을 제안했다. 그리고 여전히 주저하는 이들을 위해 자신의 경험을 드러냈다.

“미국에서 투어를 할 때 꽤 오랫동안 연인과 떨어져 있었어요. 아마 뉴욕이었던 거 같아요. 성인용품점을 지나가다가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 ‘저거 한 번 해볼까?’ 덕분에 신세계가 열렸죠. 섹스 토이 얘기는 아직도 금기시돼요. 자위와 여성의 쾌락을 말하는 것이니까요. 사실 여성의 쾌락 자체가 금기시되는 주제 같아요. 이를 금기가 아니게 하려면 터놓고 자주 말해야 해요. 내 인생에서 섹스 토이는 정말 중요해요. 확실한 오르가슴을 느끼고 싶을 때마다 전 무조건 섹스 토이를 써요.”

 

 

 

 

 

 

 

About the Author:

abcdef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