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orgio Armani

Giorgio Armani

예상은 적중했다. ‘클래식’이라고 단정 짓기엔 그저 딱 ‘아르마니’스러운 룩들이 퍼레이드를 펼친 것. ‘예술’에서 영감을 받아 초현실적인 판타지를 글래머러스하게 풀어낸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팝아트풍의 플로럴 프린트 시스루 팬츠 수트, 가죽을 위빙 기법으로 엮은 뷔스티에 톱, 새틴 팬츠 수트 등 지극히 이탤리언스러운 룩을 줄줄이 선보였다. 그러나 정작 기억에 남는 건 볼드한 네크리스와 지오메트릭 오브제 이어링, 커다란 플로피 햇 등 액세서리 정도였으니! 헤리티지를 고수하는 건 좋지만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 아닐까.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 ,
Au Jour Le Jour

Au Jour Le Jour

오주르 르주르 디자이너 듀오의 생기 넘치는 에너지는 이번 시즌에도 위트 있게 구현됐다. 베이지색 블레이저를 변형한 미니스커트 아래엔 셔츠 칼라를 뒤집어놓은 듯한 스커트가 살짝 보였고, 평범한 셔츠와 코트의 라인을 크리스털 비즈로 촘촘히 장식해 드라마틱한 효과를 준 영민함도 눈에 띄었다. 스타일링 역시 돋보였다. 화이트 티셔츠의 태그를 앞으로 노출하거나 데님 미니스커트의 안과 밖을 뒤집어 입는 리버시블 아이템, 캐주얼한 백팩을 한쪽 어깨에툭걸치는등룩하나하나에독특한 포인트가 숨어 있던 것. 무엇보다 ‘클래식’ 한 요소를 과하지 않게 오주르 르주르만의 방식으로 비틀었다는 점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About the Author:

Marco de Vincenzo

Marco de Vincenzo

9백여 년 전 시칠리아를 일컫던 고대어 ‘ULTRAPHARUM’을 수버니어 티셔츠부터 글래머러스한 크리스털 비즈 드레스까지 곳곳에 프린트한 마르코 드 빈센조. 그는 지난여름 이탈리아 남부의 그림 같은 시칠리아 일대를 돌며 컬렉션을 구상했다. 관전 포인트는 오버사이즈 셔츠나 관능적인 슬립 드레스 안에 스포티한 팝 컬러 메시 티셔츠를 매치한 스타일링. 걸을 때마다 살랑거리는 프린지 디테일 드레스를 비롯해 미세하게 반짝이는 골드 루렉스 니트 카디건과 스커트, 지오메트릭 패턴 팬츠다. 여기에 영화 <로리타> 포스터를 연상시키는 팝아트 프린트 토트백과 비즈 장식 피시넷 삭스, 커다란 조개 모티프 이어링, 폭신한 퍼 스트랩 샌들 등 위트 있는 액세서리까지 더해졌으니! 마르코 드 빈센조가 그리는 봄이 기대되는 건 나만이 아닐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