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퍼 퍼아우터

ECO FUR LOVERS

개성 강한 마리끌레르 패션 에디터 4명이 저마다 다른 기준으로 고른 에코 퍼 아우터를 소개한다
editor

CAROLINA HERRERA

쇼장에 도착했을 때, 예상했던 클래식하고 고풍스러운 느낌이 아니었기 때문에 캐롤리나 헤레라 쇼장이 맞는지 다시 확인해야 했다. 바네사 허진스, 칼리 클로스 등 초대된 셀럽 리스트만...
editor

OSCAR DE LA RENTA

우아함의 정수를 보여주는 오스카 드 라 렌타의 두 디자이너는 늘 여행에서 영감을 받는다. 모로코와 스페인에서 영감 받은 지난 시즌의 이국적인 컬렉션을 거쳐 이번엔 디자이너...
editor

VERA WANG

뉴욕 패션위크 기간에 공개된 베라 왕 컬렉션에 이목이 집중됐다. 2년의 공백기를 보내고 선보이는 컬렉션이자 30주년을 기념하는 쇼이기 때문이다. 테일러링에 초점을 맞춘 블랙 드레스들은 튈과...
editor

JEREMY SCOTT

매스컴에서 쏟아지는 우울한 뉴스와 가십이 난무하는 세상에서 멀어지는 제레미 스캇만의 방법은? 바로 현실을 도피하는 즐거운 컬렉션을 만드는 것! 음악을 사랑하는 디자이너는 사이키델릭 록과 헤비메탈을...
editor

PYER MOSS

지난 2월, 과감하게 쇼를 포기한 커비 장 레이먼드는 1년 만에 복귀하는 이번 컬렉션에 심혈을 기울였다. 브루클린에서 늦은 밤 열린 파이어모스 쇼는 대형 콘서트라 해도...
editor

PRABAL GURUNG

프라발 구룽의 컬렉션은 늘 사회문제를 주제로 삼는다. 2017년 이후 줄곧 페미니즘에 주목해 컬렉션을 구상한 그의 쇼는 이번엔 최근 들끓는 이민자 논쟁에서 비롯됐다. 누‘ 가...
editor

GABRIELA HEARST

가브리엘라 허스트 컬렉션은 파리나 밀라노 태생의 브랜드와 견주어도 손색없다는 찬사를 받아왔다. 상업적인 스타일이 쏟아져 나오는 뉴욕 패션위크에서 가브리엘라 허스트는 자신만의 신념을 굳건히 지키는 디자이너이기...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