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SH BUTTON

일반적으로 잘 어울리지 않는 것 (unflattering)을 이용해 더 아름답게 만들고 싶었다는 디자이너의 바람이 담긴 푸시버튼의 두 번째 런던 컬렉션. 디자이너 노트에 적혀 있던 설명이...
editor

EUDON CHOI

여느 때와 같이 런던 패션위크의 포문을 연 반가운 한국 디자이너 유돈 초이의 컬렉션. 이번 시즌 그는 초현실주의 조각가 메레 오펜하임과 세계적인 사진가 기 부르댕에게...
editor

ALEXA CHUNG

패션 디자이너로 데뷔한 지 두 시즌째인 알렉사 청의 선전은 기대 이상이다. 첫 컬렉션 이후 그저 옷 잘 입는 모델의 이미지를 탈피하며 긍정적인 평가를 얻고...
editor

HALPERN

영국이 현재 정치·사회적으로 암흑기를 맞고 있다고 생각하는 런던 디자이너들은 자신의 컬렉션을 어두운 컬러 팔레트로 구성하며 정치적 의미를 드러내기도 한다. 하지만 할펀은 정반대 노선을 선택했다....
editor

ASHISH

4대 패션 도시를 통틀어 가장 활기찬 무드를 보여주는 쇼가 아쉬시 아닐까. 지난 시즌 칵테일파티에 갈 때 입을 법한 드레시한 시퀸 룩이 주를 이루었다면 이번...
editor

REJINA PYO

이번 컬렉션을 준비할 때 집을 재건축 중이었던 레지나 표는 자신이 만드는 옷의 구조에도 덩달아 신경 쓰게 된 듯하다. 쇼 내내 등장한 뒷굽이 동그란 슈즈,...
editor

EMILIA WICKSTEAD

다크 브라운 점프수트를 입은 모델이 자신감 넘치는 워킹을 시작하자 이 모습을 본 모든 사람이 술렁이기 시작했다. 에밀리아 윅스테드가 걸어온 지난 행보를 되짚어볼 때 당연히...
editor

TOGA

토가는 이번 시즌에도 젊은 여성들이 열광할 만한 스타일링이 돋보이는 컬렉션을 선보였다. 투박한 니트와 시어한 패브릭을 조합하거나 오버사이즈 테일러드 코트와 캐주얼한 코튼 소재 드레스의 조합...
editor

PETER PILOTTO

피터 필로토는 지난 시즌부터 성숙한 여인을 위한 옷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컬렉션을 위해 두 디자이너는 런던의 오래된 사교 클럽인 리폼 클럽(Reform Club)으로 모두를 불러...
editor

MARGARET HOWELL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일 수 있지만 마가렛 호웰 쇼를 보면 전체적인 트렌드를 탐구하기보다는 각각의 제품과 스타일링에 더 집중하며 만든 컬렉션이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매 시즌...
editor

RICHARD QUINN

런던 패션위크의 거물급 신예 리처드 퀸. 이 컬렉션을 보기 위해 전 세계에서 몰려든 패션 피플이 쇼장을 가득 채웠고, 리처드 퀸은 불과 데뷔 1년 만에...
editor

MOLLY GODDARD

‘런던식으로 풀어낸 동화’를 그려내는 몰리 고다드는 이번에도 자신만의 색깔을 강렬하게 드러내는 방법으로 컬렉션을 준비했다. 하지만 이번 시즌엔 살랑이는 시폰 드레스만으로 컬렉션을 채우진 않았다. 라임,...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