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ry Burch

Tory Burch

Tory Burch

Tory Burch

이른 아침 오케스트라의 음악 소리에 맞춰 시작된 컬렉션은 추운 날씨를 잊게 할 만큼 부드럽고 화사했다. 독일의 현대 안무가 피나 바우쉬의 작품 ‘카네이션’에서 영감을 받아 사방을 분홍 카네이션으로 물들인 토리 버치 컬렉션의 장소는 밝고 긍정적이며 우아한 분위기로 가득했다. 미국 사교계의 명사 재클린 케네디의 동생 리 래지윌의 자서전 <해피 타임스>에서 시작된 이번 컬렉션은 클래식한 테일러링과 화려한 플라워 프린트의 조화가 돋보였다. 또 한 가지 눈에 띈 점은 두꺼운 아우터와 시폰 드레스를 믹스 매치하는 등 소재의 반전이 돋보이는 스타일링. 이번 시즌 역시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쇼 자체에 공을 들이기보다 현실적인, 당장이라도 사 입을 수 있는 스타일을 제안하며 실용적인 부분에 포커스를 맞췄다.

About the Author:

Tom Ford

Tom Ford

Tom Ford

Tom Ford

많은 디자이너가 떠난 가운데 굳건히 뉴욕을 지키고 있는 톰 포드가 패션위크의 막을 화려하게 열었다. 1980년대를 떠올리게 하는 컬렉션은 늘 관능적인 글램 룩을 선보여온 톰 포드답게 상상 이상으로 과감하고 파격적이었다. 네온에 가까운 선명한 컬러와 다양한 애니멀 프린트, 반짝이는 비즈와 스팽글이 만나 이룬 궁극의 화려함에 눈이 부실 정도. 디자이너 톰 포드가 이번 컬렉션을 통해 전하고 싶은 건 80년대 레트로 무드만이 아니었다. 컬렉션 곳곳에 페미니즘과 관련된 키워드가 숨겨져 있었다. 모든 모델이 착용한 넓은 헤드밴드와 실버 컬러의 스타킹은 앤디 워홀의 뮤즈 에디 세즈윅을 연상시켰고, 시그니처라고 할 수 있는 절제된 수트 역시 남성성을 벗고 화려한 패턴을 덧입었다. 특히 톱 모델 그레이스 하첼이 ‘푸시 파워 (pussy power)’라고 적힌 가방을 당당하게 들고 워킹하는 모습에서 페미니즘이라는 주제를 단번에 떠올릴 수 있었다. 톰 포드는 그가할수있는가장강력한방법으로 #MeToo 운동에 고개를 끄덕이고 있었다.

About the Author:

Coach 1941

Coach 1941

Coach 1941

Coach 1941

이번 시즌 코치 1941은 관객을 낙엽과 연기로 뒤덮여 호러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시키는 가을의 숲으로 초대했다. 쇼장의 분위기에서 느껴지듯 런웨이의 주제는 고스 룩. 무드에 완벽하게 어울리는 한국 모델 최소라가 쇼의 시작을 알렸고, 컬렉션이 이어지는 내내 줄지어 등장한 페이즐리와 플라워 패턴의 롱 드레스에는 레더 재킷을 매치했다. 이 밖에도 룩 곳곳에 태슬과 꼬임 장식, 참 장식 등 브랜드의 본질인 가죽 디테일을 더해 컬렉션의 완성도를 높였다. 가죽 브랜드에 뿌리를 둔 코치 1941은 최근 새로운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뮤즈인 셀레나 고메즈는 레드카펫 드레스로 코치의 롱 드레스를 선택했고 배우 박신혜, 모델 미즈하라 기코 등 전 세계의 패셔니스타들이 쇼장의 프런트로에 자리 잡았다. 코치 1941이 뉴욕의 주요 브랜드로 성장한 것만으로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스튜어트 베버가 능력 있는 디자이너임이 이미 충분히 입증된 것 아닌가.

About the Aut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