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man in Indigo

올가을, 잉크가 처음으로 레디투웨어를 선보인다. “블랙과 비슷하지만 그보다 부드럽고 여성스러워 미드나이트 블루 컬러를 좋아합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인디고 컬러로 치장한 우아한 여성을 떠올렸어요.” 디자이너 이혜미의...
editor

Forever With You

두 사람의 사랑이 결실을 맺는 순간, 평생을 함께하겠다는 약속을 담아 건네는 까르띠에의 웨딩 컬렉션.
editor

Off White

‘Nothing New’라는 문구를 써넣은 마르셀 뒤샹의 작품, ‘L.H.O.O.Q’를 인비테이션으로 보내온 오프화이트. 이번 시즌 버질 아블로는 유명한 작품에 재기 넘치는 위트를 더한 마르셀 뒤샹의 발상과...
editor

Moncler Gamme Rouge

몽클레르 감므 루즈는 캐나다의 아름다운 단풍나무 숲으로 프레스들을 초대했다. 쇼장 전체를 감싼 스크린에 붉게 물든 단풍나무 숲이 펼쳐지고, 바닥과 런웨이에 낙엽이 가득했으니! 몽클레르 걸들은...
editor

Vivienne Westwood

비비안 웨스트우드의 남편인 오스트리아 디자이너 안드레아스 크론탈러는 자신의 조국에서 영감을 얻어 컬렉션을 채워나갔다. “내 국적과 정체성을 되새기는 작업이었어요.” 그의 설명대로 이번 컬렉션에는 오스트리아가 다양한...
editor

Fenty × Puma

디자이너로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는 리한나. 마음껏 입어보고 놀아본 사람이 만든 옷은 뭐가 달라도 다르다. 그녀는 정해진 규칙을 거부하는 자유로운 영혼들을 위해 아이러니하게도 아름다운 리슐리외...
editor

Giambattista Valli

울트라 페미닌의 대명사, 지암바티스타 발리는 이번 시즌에도 고집스럽게 아름다운 드레스로 성장한 소녀들을 런웨이로 내보냈다. 언제나 그렇듯 레이스, 플라워 패턴, 프릴의 향연이 펼쳐진 가운데 하운드투스...
editor

Rochas

이번 시즌 알레산드로 델라쿠아는 브랜드 창시자 마르셀 로샤스의 세 번째 부인 헬렌 로샤스(Hélène Rochas) 그리고 이탈리아 배우 피어 안젤리의 고전적인 아름다움에 취해 컬렉션을 구상했다....
editor

Sonia Rykiel

“소니아 리키엘과 니키 드 생 팔은 같은 해에 태어났습니다.” 줄리 드 리브랑은 프랑스 예술가 니키 드 생 팔에게 필연적 운명을 느꼈다. 그리고 니키 드...
editor

Balmain

올리비에 루스텡이 그려내는 발맹의 여인들은 언제나 섹시하고 자신감이 넘친다. 오트 쿠튀르를 방불케 할 만큼 정교한 테크닉과 극도로 럭셔리한 소재의 조합 또한 발맹의 DNA 중...
editor

Sacai

이번 시즌에도 치토세 아베의 아방가르드한 감각을 한껏 느낄 수 있었다. 다양한 무드의 옷을 해체해 재조합하거나 여기저기 가위로 자르고 지퍼를 장식한 룩을 디자인했는데, 이로써 누가...
editor

Comme Des Garçons

언제나 패션 그 이상을 보여주는 꼼데가르송. 이번에도 그 기대에 부응하듯 완전히 새로운 형태와 방식으로 하우스의 비전을 설파했다. ‘실루엣의 미래’를 테마로 쇼를 펼쳤는데, 옷이라고 하기에는...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