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MANNO SCERVINO

ERMANNO SCERVINO

가끔 에디터가 아닌 고객의 입장에서
쇼를 감상할 때가 있다. 그 편이 마음이
편할 때도, 더 즐거울 때도 있다.
에르마노 설비노는 후자에 가까웠다.
통통한 내가 입어도 멋스러울 것 같은
레오퍼드 무늬 코트, 조명에 반짝거리는
금사가 더해진 체크무늬 수트, 중요한
미팅이 있는 날 입으면 어깨에 힘이
들어갈 것 같은 더블브레스트 코트,
모두 개인적으로 갖고 싶었던 룩이다.
에르마노 설비노는 브랜드를 대표하는
아이코닉한 스타일을 하나의 컬렉션으로
정리해 보여줬다. 평소라면 작은
움직임에도 과하게 반응하는 부드러운
퍼나 도저히 휴대폰 카메라로 담을 수
없는 스팽글을 아낌없이 사용했겠지만
에르마노 설비노는 선수다. 가장 담백한
방식으로, 가장 잘하는 걸 보여줬다.
에디터의 입장에서 지루할 수 있는
일이지만 고객에겐 이보다 즐거운 일이
없을 것. 20주년을 기념하는 아주
똑똑한 방법이다.

About the Author:

DROME

DROME

1968년 출판된 마크 아탈리의 사진집,
<Les Erotiques du Regard>
(직역하자면 음‘ 흉한 시선’ 정도)의
표지는 꽤 유명하다. 속옷을 입지 않고
얇은 카디건을 입은 여자의 가슴을
클로즈업한 사진. 마리안나 로사티는
드로메만의 여성성을 확립하는 여정에서
이 책을 만났다. 여체를 살포시 감싸는
얇은 니트, 허벅지를 반 이상 드러내는
짧은 치마와 얇은 니삭스는 모두 이
사진집이 담아낸 시‘ 선’ 중 하나다.
드로메는 여기에 힘을 더했다. 테일러드
팬츠와 카디건을 더한 룩에 짙은 갈색
가죽 재킷을 매치했고, 교복 스커트와
가죽 톱을 매치한 룩의 밸런스는 크롭트
재킷으로 잡았다. 섹시하지만 강인한 룩.
연약해 보일 수 있는 니트에 거친 가죽을
매치하는 노련함. 브랜드의 정체성은
잃지 않으면서 시대의 흐름에 뒤처지지
않는 영리함. 밀라노의 신예, 마리안나
로사티는 머지않아 밀라노를 대표하는
브랜드로 자리 잡을 것이다.

About the Author:

GIORGIO ARMANI

GIORGIO ARMANI

한국을 떠나올 때만 해도 국내에
코로나19의 감염 확진자는 불과 30명
정도였다. 밀라노엔 단 한 명의 확진자도
없었다. 하지만 밀라노 패션위크가
진행되는 닷새 사이 세상이 변했다.
한국엔 하루에 1백 명 단위로 확진자가
증가했고 이탈리아는 이를 매일 속보로
다뤘다. 일정 마지막 날, 밀라노에
확진자가 나왔다는 속보를 전달받았다.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결국 게스트 없이
쇼를 진행했다. 쇼의 후반부엔 중국에서
영감을 받은 아카이브 피스 12벌을
선보였다. 2009년과 2019년 봄 시즌
오트 쿠튀르 컬렉션이었다. 그 누구보다
큰 아픔을 이겨내고 있을 조국에 보내는
작은 응원이었다.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평상시처럼 조용히 걸어 나와 손님들
자리를 향해 손을 흔들어 보였다. 새‘ 로운
평범함(New Normal)’이라 불리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우리 삶의 예고편을
보는 기분이었다.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쇼를 다시 볼 수 있을까? 그때도, 지금도,
간절하게 바라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