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RTS 1961

PORTS 1961

패션위크 일정 마지막 날 첫 쇼를
관람하는 건 늘 힘들다. 그래서 밀라노
디자이너들은 최고의 에스프레소를
내어주곤 한다. 하지만 에디터의
잠을 깨운 건 에스프레소가 아닌
컬렉션이었다. 내년에 60주년을
맞는 포츠 1961은 지난 9월, 유명
스타일리스트이자 <인터뷰> 매거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칼 템플러를
아티스틱 디렉터로 임명했다. 신선한
뉴스였다. 컬렉션은 그렇지 못했지만
말이다. 칼 템플러의 포츠 1961은
현란했다. 변형한 피셔맨 니트, 동그란
실루엣의 코쿤 케이프, 드레이프
드레스처럼 클래식에 기반을 둔 룩에
과한 요소가 더해졌다. 지나치게 크고
선명한 장미 프린트, 출처를 알 수 없는
여자의 초상, 볼드한 체인 목걸이와
커다란 드롭 이어링이 한데 어우러졌다.
게다가 거의 모든 룩에 커다란 실크
스카프를 매치했다. 모두 분리한다면
매혹적일 수 있겠지만 칼 템플러의
스타일링은 그렇지 못했다. 쇼를 살린
슈퍼히어로는 카이아 거버. 그녀가
입은 흰색 파이핑 드레이프 드레스는
포츠 1961 그 자체이면서도 새로웠다.
지난날의 포츠 1961이 그리워진
순간이었다.

About the Author:

PHILOSOPHY DI LORENZO SERAFINI

PHILOSOPHY DI LORENZO SERAFINI

로렌조 세라피니의 옷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열광할 만한 컬렉션이었다.
어깨가 봉긋하게 솟은 드레스, 커다란
코르사주를 단 벨벳 셔츠와 프릴
블라우스, 반짝이는 플랫폼 부츠,
부드러운 크림색 실크 드레스는 당장
카드를 꺼내 들 만한 아이템이었다.
로렌조 세라피니는 이번 시즌
특별함과 자기표현에 중점을 둔
컬렉션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룩은
매력적이지만 그 말엔 동의할 수 없었다.
자기표현, 개인의 개성에 중점을 둔
컬렉션이라기보다 필로소피에서 늘 볼
수 있는 스테디셀러를 잘 조합해놓은
듯했다. 대신 이전에 볼 수 없던, 품을
요하는 기법을 사용했다. 옷 한 벌을
완전히 완성한 후 염료에 담그는 딥
다잉 기법으로 염색한 벨벳 블라우스와
트렌치코트는 새로운 시도였다. 하지만
‘필로소피 걸’은 딥 다잉 셔츠보다
오스트리치 퍼 숄과 파스텔 핑크 재킷에
더 마음이 갔을 것이다. 에디터 역시
그랬으니까.

About the Author:

ETRO

ETRO

남미 카우보이, ‘가우초’에게서 영감을
받은 에트로는 전형적인 카우보이 룩에
하우스의 시그니처를 더한 컬렉션을
보여줬다. 라이딩 팬츠와 롱부츠, 프린지
장식으로 마무리한 카디건, 페이즐리
프린트를 더한 실크 스카프와 이리나
샤크의 몸에 완벽하게 맞던 섹시한
턱시도까지. 모두 에트로가 실패한 적
없는 카드다. 베로니카 에트로는
‘오트 보헤미안’을 지향했다. 느슨한 핏의
라이딩 팬츠, 카우보이 모자와 완벽히
어울리는 러플 드레스, 금사가 섞인
재킷과 베스트에도 에트로 하우스의
재단 실력이 녹아 있었다. 그렇다면 왜
칠흑같이 어두운 런웨이를 고수한 걸까?
어두운 배경이 금빛 수트를, 새빨간
드레스를, 흩날리는 판초를 돋보이게
하긴 했지만 더 효과적인 대안(텐트
밖 화창한 날씨?)이 있어 이해가 가진
않았다. 의문은 쇼가 끝날 무렵 풀렸다.
‘단체복’ 피날레를 고수하는 에트로는
이번 시즌 트렌치코트를 선택했다.
소매와 끝단에 페이즐리 프린트를 새긴
트렌치코트를 입은 모델들은 하나같이
에트로가 선보이는 새로운 가방, ‘블랙
페가소’를 들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