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RTS 1961

THEME 간결한, 날카로운, 강한, 즉각적인(Short, Sharp, Strong, Immediate) INSPIRATION 독립적인 여성들이 팬데믹 시대를 살아가는 방식 PALETTE 레드, 블랙, 화이트, 네이비 FAVORITE LOOK 브랜드 특유의 펑키한 감성을 잘 담아낸 컷아웃 디테일의 레더 코트 룩 POINT 스타일리스트 출신 아트 디렉터답게 스테이트먼트 피스 하나에 집중하기보다는 다양한 아이템을 실용적으로 조합한 점이 돋보인다. 색을 서너 가지로 제한해 쇼 전체의 통일감을 꾀했다.

PORTS 1961

오프닝부터 피날레까지 포츠 1961의 60주년 기념 컬렉션은 강조의 연속이었다. 일부러 부풀린 듯한 크롭트 스웨터는 울과 가죽 실이 한데 엮여 있고, 루스한 터틀넥 스웨터의 텍스처는 퍼처럼 강조되어 있었다. 칼라와 몸통의 질감을 달리한 퍼 코트와 매끈한 롱부츠를 매치한 룩, 커다랗고 동그란 단추를 단 코쿤 실루엣 코트까지. 디자인은 초창기 포츠 1961 컬렉션을 닮은 듯했지만 소재는 그렇지 않았다. 시즌을 고려한다고 해도 너무 많은 원단의 특징을 ‘강조’하다 보니 결국 부피만 커진 느낌이랄까. 우리가 사랑하는 포츠 1961은 어떤 모습을 하고 있었나? 구조적이지만 여성의 실루엣을 한껏 아름다워 보이게 하는 드레스, 중요한 모임이 있는 날 챙겨 입고 싶은 셔츠, 주목받고 싶을 때 꺼내 입던 팬츠 수트는 찾아보기 어려웠다. 어깨부터 커프까지 단추를 장식한 포플린 셔츠에 블랙 스커트를 매치한 룩, 최소라에게 더할 나위 없이 잘 어울렸던 점프수트만이 에디터의 마음을 움직였다.

PORTS 1961

패션위크 일정 마지막 날 첫 쇼를 관람하는 건 늘 힘들다. 그래서 밀라노 디자이너들은 최고의 에스프레소를 내어주곤 한다. 하지만 에디터의 잠을 깨운 건 에스프레소가 아닌 컬렉션이었다. 내년에 60주년을 맞는 포츠 1961은 지난 9월, 유명 스타일리스트이자 <인터뷰> 매거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칼 템플러를 아티스틱 디렉터로 임명했다. 신선한 뉴스였다. 컬렉션은 그렇지 못했지만 말이다. 칼 템플러의 포츠 1961은 현란했다. 변형한 피셔맨 니트, 동그란 실루엣의 코쿤 케이프, 드레이프 드레스처럼 클래식에 기반을 둔 룩에 과한 요소가 더해졌다. 지나치게 크고 선명한 장미 프린트, 출처를 알 수 없는 여자의 초상, 볼드한 체인 목걸이와 커다란 드롭 이어링이 한데 어우러졌다. 게다가 거의 모든 룩에 커다란 실크 스카프를 매치했다. 모두 분리한다면 매혹적일 수 있겠지만 칼 템플러의 스타일링은 그렇지 못했다. 쇼를 살린 슈퍼히어로는 카이아 거버. 그녀가 입은 흰색 파이핑 드레이프 드레스는 포츠 1961 그 자체이면서도 새로웠다. 지난날의 포츠 1961이 그리워진 순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