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일은 그렇게, 윤종석

2018년, 이 청춘의 얼굴들을 기억해도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