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빨리 더 높이, 한승우의 열망

천천히 돌아가는 건 할 만큼 했다. 한승우의 속도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