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가성비

누나에게서 전화가 왔다. 차를 바꿀 때가 됐다는 것. 자신에게 어울리는 자동차를 추천해달라고 했다. 누나가 내게 준 미션이었고, 시한은 그 주 주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