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 운명을 거스르는 1년

이준혁

이토록 따뜻한

새 작품을 앞두고 서서히 몸의 온도를 높이는 배우 이준혁. 바쁜 나날이지만, 아마도 이 계절은 좀 더 따뜻할 것 같다.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