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마다 올해의 컬러를 발표해온 팬톤. 세레니티와 로즈 쿼츠, 그리너리, 울트라 바이올렛에 이어 2019년의 리빙 코럴까지. 팬톤이 지정한 컬러는 그해의 패션과 뷰티는 물론 리빙용품까지 생활 곳곳에 침투해 우리의 일상을 장악해왔다. 트렌드세터들이 새해를 앞두고 팬톤의 발표를 기다리는 것은 이 때문. 사람들의 추측과 기대 속에 팬톤이 2020년 올해의 컬러로 지정한 색은 ‘클래식 블루’다. 클래식이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기본에 충실한 블루 컬러로, 탁 트인 저녁 하늘처럼 우리를 무한한 가능성의 세계로 이어주는 컬러라고 정의했다.

발 빠른 패션과 뷰티 업계에서는 팬톤이 공식적으로 발표하기 전부터 클래식 블루를 활용한 룩을 선보였다. 2020 S/S 패션위크의 런웨이를 장식한 블루 계열 의상이 대표적인 예. 알베르타 페레티의 살랑거리는 드레스는 우아하기 그지없고, 발맹의 직선을 이루며 떨어지는 수트는 블루와 만나 클래식한 품격을 배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