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이 또 한국 최초의 기록을 썼습니다.

13일(현지시간) 미국 LA
페어몬트 센추리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제27회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Critics Choice Awards)에서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2관왕을 차지했습니다.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 Critics Choice Awards 오징어 게임
오징어 게임 인스타그램

 

앞서 SAG 어워드, 골든 글로브에서도
한국 최초로 수상한 기록을 썼던 만큼
이날 시상식에 관심이 쏠렸죠.

‘오징어 게임’ 이정재 박해수 정호연은
시상자이자 드라마 작품상,
외국어 드라마상 후보로 레드카펫을 밟았습니다.

 

“이런 큰 시상식은 처음 경험하는 것이어서
여전히 놀랍고 흥분되고 정신없기는 하지만
넷이 같이 이 자리에 올 수 있어서 행복합니다”

배우들과 함께 레드카펫에 선
황동혁 감독이 소감을 전했습니다.

이날 정호연은 앰배서더로 활동중인
루이비통의 드레스를 입었습니다.
독특한 디자인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죠.

루이비통의 드레스, 주얼리를 소개하며
패션 감각을 뽐낸 정호연입니다.

 

또 이날 시상식에는 지난해 ‘미나리’로
아역상을 수상한 앨런 킴도 함께 했습니다.
‘오징어 게임’ 팀과 앨런 킴이
레드카펫에서 만난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습니다.

‘오징어 게임’은 이날 외국어드라마상을 수상했습니다.
2020년 ‘기생충’이 외국어영화상, 감독상을 받고
‘미나리’가 2021년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데 이어
3년 연속 한국 작품, 한국어 영화가
수상한 기록을 이어갑니다.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 Critics Choice Awards 오징어 게임

더불어 이정재가 드라마 시리즈
최우수 남자배우상(Best Actor In a Drama Series) 을 수상하며
‘월클’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오 마이 갓!”

수상자로 호명된 이정재는
감격한 표정으로 트로피를 들어올렸습니다.
한국 국적의 배우가 크리틱스초이스
수상자가 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

 

“‘스퀴드 게임’을 좋아하고 지지해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라며
“내가 얼마나 기쁜지 설명하기 힘들 정도”라고
영어로 소감을 전했습니다.

이정재는 지난해 공개된 ‘오징어 게임’ 이후
국내외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
수상 낭보를 전하고 있습니다.

지난 1월 제7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의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것에 이어,
지난 2월 말에는 미국배우조합상(SAG 어워즈)에서
정호연과 함께 각각 남녀주연상을,
이달초 제37회 미국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즈 시상식에서
TV 부문 남우주연상도 받았죠.

 

이정재는 1993년 데뷔해
수많은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며
한국을 대표하는 톱스타로 사랑받은 배우입니다.

그는 지난해 9월 공개된 ‘오징어 게임’에서
새로운 연기에 도전했습니다.
‘멋진 배우’가 아닌 ‘찌질한’ 성기훈 역할을 열연하며
국내는 물론 전세계 시청자들의 마음을 얻었죠.

‘오징어 게임’이 넷플릭스 최고 흥행작으로 급부상하며
이정재 역시 글로벌 무대로 활동 반경을 넓혔습니다.
크리틱스초이스까지 ‘월클’ 행보와 함께
‘남우주연상’ 트로피 수집에 나선 이정재입니다.

 

크리틱스초이스가 오스카와 에미상을 예측하는
중요한 시상식으로 꼽히는 만큼,
올해 하반기에 열린 방송계의 아카데미 에미상에서도
쾌거를 이룰 수 있을지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