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H_3388

여행도 시작이 반이다
우리는 어딘가에 단 하루를 머물더라도 그 하루를 살 곳이 필요하다. 호텔이나 민박집에 갈 수도 있지만 그보다는 현지 사람의 집에 묵는 여행이 늘어나고 있다. 그 지역에 사는 사람이 그곳의 맛과 문화에 대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들려주니 기대했던 것 이상으로 다채로운 경험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여행의 흐름을 주도하는 건 온라인 숙소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 에어비앤비(airbnb)다. 2008년 미국에서 시작된 사업으로 온라인에서 집을 제공하고 싶은 사람과 제공받고 싶은 사람을 연결해준다. 그런 의미에서 작년 초, 한국에 에어비앤비가 상륙한 것은 꽤 반가운 일이다. 한국을 찾는 자유여행객의 수는 늘어나고 있지만 여행자가 원하는 다양한 형태의 숙박 시설은 부족하기 때문이다. 에어비앤비를 이용하면 제법 다양한 숙소를 살펴볼 수 있고 제대로 된 숙박 시설이 없는 지역도 여행할 수 있으니, 숙소뿐만 아니라 여행지 선택의 폭도 넓어진 셈이다. 무엇보다 요즘 여행은 새로운 관점을 제공하고 커리어나 자기계발에 도움이 되는 경험 소비로 새롭게 소비되고 있다. 소비할 만한 완벽한 여행을 정의할 수는 없지만 경험의 경계가 확장됐다면 성공적인 여행이라 할 수 있겠다. 그런 의미에서 현지인과 소통할 수 있는 에어비앤비를 이용하는 건 꽤 현명한 출발이다.

정보 제공에 친절한 사람들

에어비앤비는 중개자 역할에 그치지 않고 다양한 여행 콘텐츠를 제공한다. 제주도를 여행하는 사람들 사이에 소문이 자자한 <지금 가장 핫한 제주 99>라는 이름의 소책자는 에어비앤비가 만들어 무료로 배포한 여행 안내서다. 여기에는 제주 사람들만 찾을 법한 골목 상점, 걷기 좋은 길, 들러볼 만한 플리마켓 등 감각적인 정보가 잘 정리되어 있다. 에어비앤비를 통해 집을 빌려주는 지역 주민들의 귀띔이 이 책의 남다른 정보력에 힘을 보탰을 것이다. 또, 새로운 국내 여행지를 발굴하기도 한다. 지금 이 순간에도 제주도, 영월, 울산, 전주 등지를 돌아다니며 소개할 거리를 찾고 있는 에어비앤비 직원들이 있다. 그 밖에 그 동네의 먹거리를 알리고 이벤트를 통해 여행권을 증정하는 왁자지껄한 하우스 파티도 종종 연다. 이렇듯 끊임없이 다양한 즐거움을 제안하기에 에어비앤비의 페이스북 페이지라도 한번 둘러보지 않을 수 없다. 이번엔 이들의 일터를 방문했다.

일과 여행 사이

에어비앤비코리아는 지난 2014년 3월 한국에 문을 열었다. 사무실은 좀처럼 회사라고 상상하기 힘들 것 같은 한남동의 한 주택이다. 서른 명 정도 되는 직원들은 ‘커미티(committee)’라는 팀을 만들어 이 공간을 가꾼다. 사진들로 채운 벽은 사진 찍기를 좋아하는 직원들이 모인 ‘포토 커미티’의 컬처 월이고, 또 다른 벽에 붙은 물 주기 당번표에 이름이 쓰인 사람들은 옥상과 테라스에 있는 텃밭을 가꾸는 ‘가드닝 커미티’ 소속이다. 그 밖에 목요일의 ‘북 클럽’, 도시락을 시켜 먹는 수요일과 목요일의 메뉴 선정을 책임지는 ‘푸드 커미티’ 등이 활동 중이다. 이렇게 취미와 관심사에 따라 조직된 ‘커미티’는 공간을 아름답게 할 뿐 아니라, 하는 일이 다른 서른 명 가까운 직원들이 친밀감을 갖고 서로를 이해하고 소통하도록 돕는다. 에어비앤비 역시 일반적인 회사처럼 마케팅, 고객 경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