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1mcmacums02_04
아이슬란드의 남쪽 연안에 위치한 거대한 빙산이 작은 빙하로 떨어져 나와 형성된 바트나예퀴들(Vatnajökull) 지방에서는 수많은 얼음덩어리와 파도가 부딪치는 독특한 풍경이 펼쳐진다.
1601mcmacums02_09
피오르의 서쪽으로 떠난 3명의 여성 서퍼들. 사진 왼쪽에 서 있는 킴벌리 던롭은 잘게 부서지는 파도를 주로 즐기는 롱보드 전문 서퍼다. 가운데에 서서 포즈를 취한 이야 게스츠도티르는 빙하가 녹은 차가운 물결 위에서 서핑을 즐긴다. 오른쪽에 선 리앤 커런은 최근 서핑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선수다.

“난 그저 아이슬란드의 바람을 좋아하는 것뿐이에요. 차가운 눈보라 때문에 피부가 얼얼해지는 그 느낌까지 사랑해요. 모두 태풍을 피해 안전한 곳을 찾아 떠날 때도 난 이곳에 머물렀어요.”

모든 여행에는 이르고자 하는 목적지가 있기 마련이다. 이번 여행의 목표는 아이슬란드 서부의 피오르에서 목장을 운영하는 베티 피에튀르스도티르(Betty Pe′tursdottir)와 그녀가 만난 서퍼들의 삶 속으로 들어가는 것이다. 프랑스 출신 여성 서퍼 리앤 커런 (Lee-Ann Curren)은 3년 전 우연히 베티를 처음 만나 금세 가까운 사이가 됐다. 20대 초반의 금발 머리 젊은 여자와 아이슬란드 시골에 사는 50대 중년 여자가 둘도 없는 친구가 됐다니 그녀들의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해안가에 자리 잡은 목장에서 2백 마리의 양을 키우며 딸과 단둘이 지내는 베티는 차로 40분 남짓 달려야 겨우 이웃을 만날 수 있을 정도로 외진 지역에 산다.

피오르에서 활동하는 서퍼들은 아이슬란드 곳곳을 자유롭게 탐험한다.
피오르에서 활동하는 서퍼들은 아이슬란드 곳곳을 자유롭게 탐험한다.

리앤은 서퍼들 사이에서 전설로 통하는 톰 커런(Tom Curren)의 딸로 알려져 있는데, 얼마전부터는 스포츠 패션 브랜드 록시(Roxy)가 그녀를 후원하면서 더욱 유명해졌다. 제법 쌀쌀한 기온에 비까지 추적추적 내리던 초 가을의 어느 날, 리앤이 가장 먼저 아이슬란드에 도착했다. 그녀를 주축으로 서핑을 즐기기 위해 이곳을 찾은 아이슬란드 출신의 서퍼들이 레이캬비크 (Reykjavik)에 자리한 작은 카페로 속속 모여들었다. 서른두 살의 엘리 소 르(Elli Thor)는 스노보드 선수 출신의 사진작가다. 그의 어시스턴트인 스물한 살의 헤이다르 로이이(Heiðar Logi)도 함께 도착했다. 널따란 서프보드를 어깨에 지고 카페에 들어선 이 두 남자는 여느 전문 서퍼들처럼 금발의 긴 머리에, 몸에 꼭 끼는 서핑 수트까지 갖춰 입고 있었다.

사진작가 엘리의 여자친구인 서퍼 킴벌리 던롭(Kimberly Dunlop) 은 멸종 위기에 처한 고래를 보호하는 환경 기구에서 일한다. 서핑을 즐기다가 순수한 아이슬란드에 매료된 그녀는 요즘 피오르 지역 특유의 전통과 문화를 배우는 데도 깊이 빠져 있다. 엘리의 친구인 이야 게스츠도티르(Yja Gestsdòttir)는 엘리와 마찬가지로 스노보드 선수 출신이며 작은 게스트 하우스를 운영하고 있다. 그녀는 아이슬란드에서 태어난 서퍼들로 이뤄진 커뮤니티에서 유일한 여성 멤버로 활동할 만큼 열정적인 서핑 마니아이기도 하 다. 심지어 임신 8개월에 배가 불룩하게 나온 상태에서도 서프보드에 올라 파도를 탔고, 출산한 지 2주 만에 다시 바다로 나갈 정도였다. 리앤이 이야에 대한 이야기를 덧붙였다.

“무서운 게 없는 여자예요. 아이를 데리고 한겨울의 서핑 여행에 합류했을 정도니까요. 파도를 타다가 물 밖에 나와 모유를 먹이고 다시 물속으로 뛰어들곤 했어요.” 리앤의 말을 들은 이야가 웃음을 터뜨리며 말했다. “너무 추워서 양털로 만든 가슴 보호대를 차고 있었어요. 모유 가 얼어버리면 어쩌나 해서요.(웃음)”

그렇게 엄마 배 속에서부터 파도의 흐름에 익숙해진 그녀의 아이는 매일같이 서프보드에 오르는 엄마의 품, 그리고 바다와 대자연의 품에 안겨 아름다운 아이슬란드를 닮은 아이로 성장하고 있다. “난 그저 아이슬란드의 바람을 좋아하는 것뿐이에요. 차가운 눈보라 때문에 피부가 얼얼해지는 그 느낌까지 사랑해요. 모두 태풍을 피해 안전한 곳을 찾아 떠날 때도 난 이곳에 머물렀어요. 오히려 맹렬한 추위를 겪으면서 정신이 맑아지는 기분을 느낄 수 있었으니까요.”

추위를 견디기 위해 겹쳐 입은 패딩 재킷의 표면이 얇게 얼어붙을 정도로 아이슬란드의 겨울 날씨는 매섭다. 하지만 그녀들에겐 강추위 또한 서퍼로서 즐기는 모험의 일부다. 극한의 날씨에 도전하는 서핑은 일종의 익스트림 스포츠다. 아이슬란드의 서퍼들은 비키니를 입고 하얀 모래사장을 거닐며 피부를 까맣게 태운 전형적인 서퍼와 확연히 다르다. 작열하는 태양 아래 펼쳐진 휴양지의 파도와 빙하가 넘실대는 아이슬란드의 파도가 빛깔이 전혀 다르듯이 말이다. 피오르를 등지고 펼쳐진 이 해변에서는 하얀 눈과 푸른 빙하, 어두운 빛깔의 화산재가 어우러진 환상적인 풍경을 눈에 담을 수 있다. 북위 66도에 위치한 아이슬란드의 광경은 마치 현실 세계와 동떨어진 먼 행성으로 떠나온 듯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아이슬란드에서의 여정을 시작하자마자 우리를 가장 먼저 맞이한 건 북극에서 불어오는 날카로운 바람이었다. 베티가 정한 첫 번째 목적지는 피오르 협곡 서쪽의 산 정상이다. 아이슬란드에서 가장 아름다운 장소로 손꼽히는 이곳에 가기 위해 무려 6시간 동안 차를 타고 산길을 달렸다. 구불구불한 산맥을 따라 오르는 우리의 모습이 멀리서 보면 마치 고집 센 개미 떼가 온갖 장애물을 넘으며 아등바등하는 것처럼 보였을지도 모르겠다. 차 안에는 서프보드, 식량이 되어줄 바나나와 단백질이 풍부한 아이슬란드식 요구르트인 스퀴르가 가득했다.

피오르 사이로 햇살이 내리쬐는 가운데 휘몰아치는 눈보라를 맞으며 달리다 보니 어느새 정상에 다다랐다. 차에서 내려 주위를 둘러보자 숨이 멎을 정도로 아름다운 경관이 눈앞에 펼쳐졌다. 달의 표면처럼 황량해 보이다가도 한곳을 응시하고 있자면 생명력 넘치는 자연의 흔적이 눈길을 사로잡았고, 웅장한 대자연에 두려움이 엄습하면서도 몽롱한 기분에 사로잡혀 금방이라도 눈물이 날 것 같았다. 겨울에는 이끼와 바위가 곳곳에 엉켜 만들어 낸 알록달록한 색채까지 덧입혀진다. 도시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신비로운 풍경이다. 사람이 살지 않는 수천 헥타르의 넓은 산악 지역을 지나면 비로소 마을에 들어서게 된다.

프랑스의 소설가 쥘 베른의 작품 <지구 속 여행>은 스나에펠스네스(Snaefellsnes) 반도의 북쪽 지방을 배경으로 한다. 아이슬란드 서부의 피오르에서는 쥘 베른의 소설 속 묘사가 그대로 재현된 듯한 바위와 절벽이 만드는 아찔한 절경이 펼쳐진다. 바다는 청회색을 띠다가 어느새 새파란 청색으로 변하는데 바람의 방향에 따라, 날씨에 따라 시시각각 다른 색깔이 비친다. 이곳에는 수천 마리의 바다표범과 북극새들이 떼 지어 살고 있다.

우리는 늦은 밤이 되어서야 움푹 파여 울퉁불퉁한 외길을 따라 15km 정도 떨어진 베티의 목장으로 향했다. 환하게 빛나는 달빛을 받아 깎아지르는 듯한 절벽의 실루엣이 희미하게 드러났다. 베티의 목장은 외뉜다르피외르뒤르(O¨ nundarfjo¨ rður) 협곡 근처의 마을 소에볼( Soebol)에 있다. 걸어서 해안가에 도착할 수 있을 만큼 바다와 가까운 곳인데, 목장의 울타리에 기대앉아 해안으로 밀려드는 파도를 보고 있노라면 절로 감탄이 새어 나온다. 오늘 이곳의 기온은  3℃다. 리앤은 베티의 딸 크리스틴( Christin)이 손수 털실로 짠 벙어리장갑을 끼고 있다. 장갑에는 아이슬란드 서부의 피오르를 상징하는 무늬가 수놓여 있다. 베티가 따뜻한 눈빛으로 리앤을 바라보며 말했다. “마치 오래전부터 알고 지낸 사이처럼 우린 서로 통하는 게 있어요. 리앤이 아이슬란드를 찾아올 때마다 가족처럼 편안한 마음으로 서로 의지하며 지내죠.” 베티는 리앤처럼 얼음으로 뒤덮인 아이슬란드의 바다를 찾아 떠나온 여러 서퍼들과 인연을 맺으며 뜨거운 우정과 든든한 위로를 나눈다.

10월이 되자 두 달 전 내린 눈이 서서히 녹기 시작했다. 지구온난화의 심각한 현실을 눈앞에서 목격하게 된 것이다. 화산을 덮고 있던 아이슬란드의 빙산이 녹기 시작하면서 대륙의 지각층이 점점 뒤틀리고 있다. 심지어 지층의 변화로 잠잠하던 화산이 다시 불타기 시작한 곳도 있다. 지난  2010년 아이슬란드 남부에 자리 잡은 커다란 빙하인 에이야피아들라예퀴들( Eyjafjallajo¨ kull)에서 화산이 분출하면서 유럽 대륙이 온통 화산재로 뒤덮이는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일을 계기로 향후 수십 년 사이에 아이슬란드 전역의 화산활동이 재개될 것이라 예견하는 전문가들도 많아졌다. 오랜 세월 피오르 곳곳을 누벼온 베티는  20여 년 전부터 지구온난화를 비롯한 각종 환경문제가 급격히 악화되고 있다는 것을 몸소 체감하고 있다. “그린란드의 빙하를 이루는 피오르가 점점 줄어들고 있어요.”

늦은 밤까지 모여 앉아 이야기를 나누던 중, 이야는 아이슬란드 북서부 지방의 볼룽가르비크( Bolungarvik)에서 캐나다 출신의 해양학자인 대니( Danny)가 서핑을 하다가 겪은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대니가 물에 들어 가자마자 경찰들이 뒤따라 들어갔어요. 마을 주민들이 서핑을 하러 바다에 뛰어든 대니를 보곤 그가 물에 빠진 거라 오해한 거예요. 아이슬란드의 오래된 전설 중에 바다의 요정과 괴물이 바다에 뛰어든 사람들을 집어삼킨다는 이야기가 있어요. 현대에 이르러서도 아이슬란드 사람들에게 바다는 수많은 자원을 제공하는 자비로운 존재인 동시에 존경과 두려움의 대상이죠.”

다음 날 아침이 밝았다. 파도의 폭이 적당하지 않아 서핑을 할 수 없었다. 리앤과 이야, 헤이다르는 플라테이리( Flateyri) 마을로 이어지는 언덕길에서 스케이트를 탔다. 오후가 되어 베티의 목장으로 돌아온 세 사람은 절벽 밑에 부딪히는 거센 파도를 보며 기뻐했다. 바다의 수온은 무려 영하  10℃까지 내려갔지만 헤이다르는 가장 먼저 물속에 몸을 던졌다. 두툼한 서핑 수트를 갖춰 입은 리앤과 이야는 바다를 향해 발걸음을 재촉했다.

1601mcmacums02_02
리앤과 이야가 피오르 해변에 마련한 텐트 옆에 앉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아이슬란드에서는 일반 서퍼들이 경험해보지 않은 특별한 파도를 만날 수 있어요. 이게 바로 서퍼의 진정한 모험이죠. 우리는 매일 새로운 바다를 개척하는 탐험가들이에요.”

1601mcmacums02_07
리앤, 킴벌리, 이야가 스티키스홀뮈르(Stykkisholmur)라는 이름의 작은 등대섬 근처 자연 온천에 들어가 휴식을 취하고 있다. 온천수의 수온은 40℃를 웃돌지만 바깥 기온은 약 5℃밖에 되지 않는다.

3명의 서퍼들은 한 시간 반 동안이나 차가운 물속에 머물렀다. 리앤은 지금껏 살면서 만난 파도 중 가장 아름다웠다고 말했다. “서핑을 하다 가만히 멈춰 풍경을 감상하기도 했어요. 넓은 바다 위에 일렁이는 물결과 수면에 비쳐 흔들리는 하늘이 어우러졌죠. 파도를 정면이 아닌 측면에서 본 적 있나요? 잘게 부서지는 물방울, 햇빛에 반짝이는 파도의 모습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몰라요.” 헤이다르는 파도의 강력한 움직임이 발밑에서 생생히 느껴지는 감각을 만끽할 때 가장 행복하다고 말한다. “한번 시작하면 멈출 수 없는게 서핑이에요. 충분히 타고 물 밖에 나와도 또다시 먼 바다로 나가고 싶어져요.” 그는 더 이상 서핑 실력을 겨루며 경쟁해야 하는 스포츠 경기에 참가하지 않기로 했다. 좋아하는 파도, 가고 싶은 파도만 찾는 ‘프리 서핑족’으로서 신념을 지키기로 한 것이다. “점수를 더 잘 받기 위해 기술을 쓰는 일은 그만하고 싶어요. 파도를 탈 때 제 마음이 그렇지가 않으니까요. 아이슬란드에서는 일반 서퍼들이 경험해보지 않은 특별한 파도를 만날 수 있어요. 이게 바로 서퍼의 진정한 모험이죠. 우리는 매일 새로운 바다를 개척하는 탐험가들이에요. 이곳의 바다는 사람들의 손길이 많이 닿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상태라 더욱 근사하죠.” 이야가 피오르의 반대편의 접근이 불가능할 정도로 가파른 절벽을 가리키며 말했다. “분명 저 너머에도 굉장한 파도가 칠 거예요.”

서핑을 마친 그녀들에게 바다를 떠나 시내로 돌아가야 할 시간이 찾아왔다. 킴벌리와 이야는 이제 본업을 위해 일상으로 돌아가고, 리앤은 남쪽 연안의 새로운 파도를 찾아 다시금 여행을 떠난다. 전 세계 곳곳의 이름 없는 빙하 꼭대기에 올라 서프보드를 꺼내 드는 자유로운 서퍼 리앤, 서핑을 위해서라면 그 어떤 곳으로라도 떠날 준비가 되어 있다는 킴벌리와 이야. 매일같이 거친 파도를 향해 떠나는 그녀들의 여행이 자유를 갈망하는 다른 이들에게는 아름다운 영감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