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hop in VIENNA

 

오감을 팝니다, SUPERSENSE  www.supersense.com

이름 그대로 ‘오감’을 위한 것을 한 공간에 담았다. 오픈한 지 3년 만에 빈에서 가장 혁신적인 곳으로 자리매김 했다. ‘미각’을 위한 레스토랑과 카페를 지나면 왼쪽 한편에 독특한 향 캡슐을 특별한 순간에 사용해 그 시간을 오래 추억할 수 있도록 하는 ‘후각’ 코너가 자리 잡고 있다. 오래된 프레스 인쇄기로 자신만의 포스터와 카드를 직접 제작할 수 있는 ‘촉각’과 폴라로이드 빈티지 카메라와 필름을 파는 ‘시각’ 코너가 마주하고 있다. 하이라이트는 숍의 가장 구석진 곳에 자리한 ‘청각’ 섹션. 옛 방식으로 녹음해 LP를 제작하는데, 무려 그레고리 포터가 직접 이곳에서 녹음하고 LP를 만들었다고 한다.

 

좋은 생활을 위한, HABARI  www.habari.at

좁은 입구로 들어서면 미로처럼 공간이 이어지는 라이프스타일 숍 하바리. 전 세계 디자인 생활 제품을 수집해 판매하는데, 특히 아프리카 디자인 제품 라인업이 눈에 띈다. 오가닉 수공예 바구니, 담요와 쿠션 커버, 카펫, 나무 그릇과 장식품 등 건강한 방식으로 제작하고 유통된 제품을 구입할 수 있다. 지하에 전시된 대형 바구니와 카펫을 보면 이 아름다운 물건들을 한국에 어떤 방식으로 가져갈 수 있을지 진지하게 고민하게 될 지도 모른다.

 

shop3빈티지의 아름다움, LICHTERLOH  www.lichterloh.com

오스트리아 가구 하면 ‘토넷 체어’가 떠오르지만, 이들의 가구 디자인은 우리가 알고 있는 것 이상으로 스타일이 무궁무진하다. 빈 6구를 대표하는 빈티지 가구점 리히테를로만 하더라도 1959년까지 활동한 빈 출신의 가구 디자이너 오스발트 헤르틀(Oswald Haerdtl)과 소규모 가구와 공예품을 생산해온 카를 아우보크(Carl Aubock) 등 많은 디자이너의 작품을 보유하고 있다. 북유럽을 비롯한 유럽 전역의 진귀한 빈티지 가구도 접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