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움을 살피는 안목

심미안

‘심미안’은 좋아하는 것을 마음껏 보고 가꾸기를 꿈꾸던 이곳의 대표가 모험하듯 문 연 공간이다. 성수동 한편에서 욕심 없이 시작했지만, 요즘은 심미안의 소식을 기다리는 단골이 조용히 늘고 있다. 아담한 공간에 가장 크게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건 대부분 미국에서 가져온 빈티지 촛대. 함께 놓여 있는 밀랍 초와 라이터, 캔들 스너퍼도 파리와 바르셀로나 등 각기 다른 곳에서 왔지만 마치 한곳에서 만들어진 것처럼 조화를 이루고 있다. 고장났지만 어떻게든 살려볼 요량으로 구입한 옥으로 된 라이터는 남대문 장인의 손길로 다시 태어났다. “파리에서 앞을 못 보는 할아버지에게 산 사슴 모양 라이터도 예뻤어요. 손으로 더듬으며 아끼셨는데 겨우 설득해 가져왔죠.” 하나밖에 없는 빈티지 소품이 새로운 주인을 찾아갈 때면 이런 이야기를 잊지 않는다. “사실 모든 물건이 어디 것이다라고 확실히 말할 수는 없어요. 그게 빈티지 제품의 매력이죠.” @simmian_

주소 서울시 성동구 아차산로 7 길 42
영업시간 인스타그램 공지 확인
문의 070-4233-4066

 

 

7080 소울 뮤직

페얼스 샵

‘페얼스 샵’은 슈즈 브랜드 베니수아를 운영하던 부부가 쇼룸 공간을 자신들의 영역으로 확장하기 위해 빈티지 제품을 사들이면서 탄생했다. 이곳의 레트로풍 물건과 음반은 주로 미국과 일본에서 직접 공수해온다. LP판과 카세트테이프, 그 이전 세대인 8트랙 테이프까지 음악의 시간을 발견할 수 있는 물건들이 가득하다. “1970년대 소울 펑크라면 어떤 음반이든 다 좋아해요. 또 1980년대 리듬 앤 블루스는 전자음악에 소울이 더해져 흥겹고 재미있는 사운드죠. 듣고 있으면 그 시절 풍경이 절로 떠올라요.” 빈티지 음반 수집가들은 이곳을 찾을 때마다 대표가 보물을 캐듯 발굴한 희귀 음반에 감탄한다. 가끔 와서 이런저런 음반을 사 가는 한 펑크 음악 애호가는 오하이오 플레이어스의 <Honey> 앨범을 들고서 의아해하기도 했다. “가끔 이 귀한 걸 왜 파느냐고 하는 분들도 있어요. 근데 저는 다니면서 잘 찾는 편이어서 괜찮아요. 손님들이 기뻐하면서 돌아가는 모습을 보면 저도 즐겁고요.” @pairs.shop

주소 서울시 종로구 창덕궁길 101
영업시간 11:00~19:00
문의 02-730-0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