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도 착하고 컨셉도 다양해 양손 가득 들고 돌아온 해외 쇼핑 잇 아이템 10가지를 골랐다. 곧 떠날 다음 여행을 위하여!

태국 –Siang Pure Oil (시앙퓨어 오일)

 

동남아에서 유명한 호랑이 오일과 양대산맥을 이루고 있는 태국의 시앙퓨어 오일 (a.k.a 할아버지 오일). 만병통치약이라고도 불리는 할아버지 오일은 페퍼민트를 비롯한 다양한 허브 에센셜 오일이 블렌딩 되어 파스와 비슷한 작용을 한다. 여행지에서의 어깨와 다리 피로를 시원하게 풀어주는 기특한 제품. 오일 타입뿐만 아니라 밤 타입도 있으니 취향에 맞게 골라 쓸 것.

 

네덜란드 – Marie Stella Maris (마리 스텔라 마리스)


오직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만 매장이 있는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마리 스텔라 마리스. 모든 피부타입을 위한 120여 가지가 넘는 바디, 헤어 제품과 향초, 룸 스프레이 등의 홈 제품을 판매한다. 뿐만 아니라 사회 공헌 활동으로 화장품을 사면 물이 필요한 나라에 일정 금액을 수질 관리 개선 기금으로 기부된다고 하니 여행도 하고, 제품도 얻고, 기부도 하고 일석삼조!

 

러시아 – MOPKOBHbin (당근 크림)

 

가성비 종결 크림을 뽑으라면 러시아의 당근 크림을 빼놓을 수 없다. 100% 천연 오일과 비타민 E가 함유된 크림으로 피부 재생과 진정에 도움을 줘 러시아의 차가운 바람에도 맞설 수 있는 효자 아이템. 게다가 한화로 1000원 정도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단, 개나리처럼 노오-란 컬러라 아침에 바르고 나가면 흡사 속이 안 좋은 사람 같아 보일 수 있으니, 밤에만 바르도록 할 것!

 

호주 – T2 TEA

 

시드니 시내 5성급 호텔 대부분이 T2를 티 어메니티로 사용할 만큼 호주를 상징하는 대표적인 티 브랜드. 블렌딩을 통해서 얻어낸 다양한 맛의 티뿐만 아니라 패키지도 예쁘게 잘 되어 있어 선물용으로 좋다. 티투 매장 안에서는 취향별로 다양한 티를 시음할 수 있는데, 어느새 맛과 향에 흠뻑 빠져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홀린 듯 결제하는 건 시간문제!

 

호주 – SUNNY LIFE (써니 라이프)

 

여름 흥미진진한 액티비티를 즐기는 자라면 주목! 윤식당에서 러블리한 정유미가 가져온 플라밍고 튜브 덕에 국내에 핫해진 브랜드 써니라이프를 기억하자. 뜨거운 볕과 드넓은 바다의 호주를 대표하는 여름 액세서리 브랜드답게 토이카메라, 미니 핸디 선풍기, 방수 라디오 등 제품 라인업이 상당히 매력적이다. 모두 소장가치 100%! 벌써부터 여름이 기다려지는 건.. 기분 탓이겠지?

 

프랑스 – LEBON (르봉 치약)

 

몽쥬 약국 쇼핑 리스트에 항상 리스트업 되어 있는 일명 치약계의 에르메스, 르봉 치약. 모든 제품에 유기농 녹차, 유기농 알로에 베라가 함유되어 있어 자연적으로 세균 증식과 치석 형성을 예방하고 잇몸을 보호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 인공 감미료와 색소를 배제해 세상 제일 착한 제품. 안 써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쓴 사람은 없다고 할 정도로 인기가 많으니, 이쯤 되면 우리도 한 번 써보는걸로!

 

프랑스(SEPORA)  – Fenty Beaury (리한나의 펜티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