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모루

‘그릇에 많이 담다’ 라는 뜻의 모루(もる) 식당. 매콤달콤 키친 카레, 고소한새우크림카레, 먹을수록 중독되는 시금치카레 등 따뜻한 바닷마을의 카레 한 접시를 맛볼 수 있다. 정갈한 요리만큼이나 소박한 공간까지 포근한 곳. @moru_tongyeong

 

 

2. 포지티브즈통영

열혈 마니아를 지닌 포지티브즈가 춘천에 이어 통영에도 문 열었다. 독창적인 공간 감각은 여전해 어느 곳에 렌즈를 대도 굴욕 없는 사진이 찍힌다. 이곳에 앉아 커피 한 잔, 디저트 한 접시를 즐기기 위해 통영을 찾고 싶을 정도. @positives_tongyeong

 

 

3. 소오

포지티브즈통영과 마당을 나눠 쓰는 게스트하우스 소오. 카페 포지티브즈통영과 인스타그램 계정도 동일하다. 소박하지만 편안한 하룻밤을 바란다면 좋은 선택이 될 것. 동피랑에 있으니 여행하기 좋은 이만한 위치도 없다. @positives_tongyeong

 

 

4. 그리고당신의이야기

동피랑에 이어 젊은 감각들이 모이고 있는 서피랑에 위치한 서점 그리고당신의이야기. 박경리 작가의 옛 집이 가까이 있다. 이너스테이 ‘잊음’과 나란히 한옥 한 채를 나눠 쓰고 있으며 대형 서점에서 만나기 어려운 소규모 출판물의 종류가 다양하고 알차다. 정갈한 한옥과 넉넉한 한옥 마당이 있는 곳. @andyou.books

 

 

5. 미스티크 라운지 카페

바다를 곁에 둔 해안도로인 산양일주로에 자리한 펜션 미스티크 라운지 카페. 2017년 경남 건축대상을 받았을 정도로 건축설계부터 인테리어까지 세심히 공들인 숙소다. 그야말로 ‘전망갑’ 숙소. 전용 수영장을 가진 스위트와 노천 반신욕이 가능한 스위트 등 리조트급 시설을 갖추고 있다. @mystique_lounge_cafe

 

 

6. 러브올낫

맑은 바다 햇살이 가득 들어오는 카페. 가구며 소품이며 허투루 놓여진 것이 없는 완벽한 공간이다. 다양한 커피와 디저트 외에도 대추차 등 이색적인 메뉴도 준비된 곳. 러브올낫의 분위기를 결정 짓는 유리, 우드 등 예쁜 수공예 소품들도 구입할 수 있다. @love_or.not

 

 

7. 맘마논맘마

바다 위 절벽 끝에 선 디자인펜션 맘마논맘마. 덕분에 창 끝에 설 때면 마치 바다 위에 서 있는 느낌을 준다. 객실에 누워 바다 노을을 볼 수 있다. 작지만 아늑한 풀장이 있으며 1층에 자리한 카페 러브올낫에서 조식을 먹을 수 있다는 것도 이곳의 큰 즐거움 중 하나. @mama_non_mama

 

 

8. 봄날의책방

통영의 작은 출판사 ‘남해의봄날’에서 운영하는 곳. 소설가 김훈을 초청해 북토크를 진행하는 가 하면 이미경 작가와 펜화 클래스를 여는 등 다양한 이벤트를 열고 있다.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추천하는 양질의 책들도 살펴보길. @bomnalboo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