닌텐도 스위치

한 해가 넘어갔다는 것, 나이를 한 살 더 먹었다는 사실에 스스로 놀랄 만큼 무뎠던 올해 초, 재밋거리를 찾다 강변 테크노마트 게임 매장까지 찾아가 내 돈 주고 샀다. 집에선 콘솔 게임기로 분리하면 휴대용 게임기로 쓸 수 있어 편리하고, 무엇보다 모니터 양쪽에 빨강 파랑 조이스틱을 끼운 디자인이 귀엽다. 둥그스름한 곡선 실루엣에 매트한 그립감도 상당히 좋은 편. 닌텐도 스위치의 매력은 지루한 해외 출장길에 빛을 발한다. 닌텐도의 상징인 마리오 시리즈 팩과 완충한 스위치를 들고 탑승하면 10시간 넘는 비행시간이 훌쩍 지나간다. 모험 시뮬레이션을 좋아한다면 ‘마리오 오딧세이’를, 닌텐도 위를 재미있게 즐긴 사람이라면 ‘태고의 달인’ 시리즈를 추천한다. 36만원 뷰티 에디터 윤휘진

 

 

LG전자 휘센 제습기

LG전자 휘센 제습기

이제야 ‘휘센이’를 만난 것을 후회한다. 자취 8년 차. 내가 사는 오피스텔은 여름만 되면 눅눅한 공기가 방 안을 가득 채운다. 참고 참다 올여름 LG 휘센 제습기를 들였다. ‘가전제품은 LG’라는 엄마의 공식은 이제 나에게도 통한다. 휘센이와 함께한 첫날, 틀어놓고 외출했다 돌아왔는데 집 안 공기가 평소와 다른 걸 온몸으로 느낄 수 있었다. 물통에는 물이 가득 차 있었다. 지금까지 어떻게 살았나 싶어 헛웃음이 나왔다. 침구를 만지고 나서는 웃음이 감동으로 바뀌었다. 바스락거리는 감촉에 기분 좋은 소름이 돋았다. 그때부터 매일 밤, 다음 날 비가 오길 기대하며 잠들었다. 휘센이의 진가를 느끼고 싶었기 때문이다. 비는 오지 않았지만 괜찮다. 바싹 마른 빨래만 봐도 뿌듯하니까. 휘센이에게는 바퀴가 있어 집 이곳저곳을 다닐 수 있다. 샤워를 마치면 화장실 앞에 두고 어떤 날은 옷장 앞, 빨래한 날이면 건조대 앞에 놓고 사용한다. 가장 좋아하는 기능은 집 안 습도 상황에 따라 제습 정도를 알아서 조절해주는 스마트 기능. 퇴근 전 앱으로 켜놓으면 미리 준비된 쾌적함을 느낄 수 있다. 아름답지 않은 기계를 보고도 설렘을 느끼다니. 그건 휘센이 너 때문이야. 59만9천원 아트 에디터 박유진

 

 

단후이 NR15

단후이 NR15

누군가 깨끗하게 치워놓은 집으로 퇴근하고 싶은 마음에 ‘가성비 갑 로봇 청소기’로 알려진 단후이 제품을 구입했다. 블랙과 화이트, 딱 두 가지 색상으로 디자인은 일단 군더더기 없이 매끈하다. 장애물을 인식하고, 낙하 높이가 일정한 정도 이상이면 피하는 기능도 있어 화장실 문을 열어두어도 추락하는 일이 없는데, 단후이가 청소하는 모습을 보면 안쓰러울 때가 있다. 장애물을 인식한다고는 하나 여기 쿵, 저기 쿵 잘 부딪히지만, 그럼에도 꿋꿋하게 청소를 멈추지 않는다. 그러다 전선이나 러그라도 만나면 5초쯤 낑낑 소리를 내다 멈춘다. 로봇 청소기를 두고 이름을 붙이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상하게 자연스레 의인화하게 된다. ‘어휴, 애쓴다.’ 이러면서. 나는 예약 시간을 정해 매일 청소를 하도록 설정해두었는데, 집에 돌아오자마자 가장 먼저 확인하는 것이 단후이가 제대로 복귀했는지 여부다. 일주일에 2, 3일은 구석에서 빠져나오지 못해 기절해 있지만 먼지통에 먼지를 채우고 제자리를 찾은 날도 많다. ‘가성비 갑’이란 결국 완벽하지 않다는 뜻이다. 낙하 방지 기능이 있지만 가끔 떨어지기도 하고, 장애물을 인식한다고 하지만 부딪혀보지 않으면 모르는 경우도 있다. 이놈이 어떤 날은 바보 같고 어떤 날은 기특하다. 손도 많이 간다. 매일 출근 전에 전선을 비롯해 작은 물건들을 모두 올려놓느라 아침이 좀 더 바빠지긴 했지만, 그래도 빈집에서 혼자 애쓰는 ‘단후이’를 위해 그 정도쯤은 뭐 가뿐하다. 29만8천원 피처 디렉터 박민

 

 

스메그 핸드블렌더

스메그 핸드 블렌더

한때 엄마들의 잇 템이던 ‘도깨비방망이’가 수명을 다해 고민 없이 스메그 핸드 블렌더를 들여놓았다. 스메그스러운(?) 곡선 디자인이 예쁘고 블랙이라 시크하다. 손잡이 부분이 생각보다 묵직하고 두껍지만 실리콘을 덧대 한 손에 착 감긴다. 700W 파워로 갈아주니 입천장에 토마토 껍질이 붙지 않는 부드럽고 곱게 갈린 토마토주스를 마실 수 있다. (더우니까 얼음도 넣었다) 많은 양의 과일을 넣어도 바깥으로 튀지 않고 얌전히 갈린다. 용기도 1.4L로 꽤 커서 주스 4인 분은 거뜬히 만들 수 있다. 양 조절에 실패해도 남은 주스를 다른 용기에 옮길 필요 없이 고무 패킹이 부착된 뚜껑만 닫아 냉장고에 넣으면 된다. 가장 기대했던 툴은 포테이토 매셔. 살짝 누르면 구멍 사이로 감자가 으깨져 나온다. 다량의 매시트포테이토나 과카몰레, 퓌레 만들 때 좋다. 다지기 기능의 초퍼에 자투리 채소를 넣었더니 볶음밥용 다진 채소가 순식간에 완성. 칼질하기 귀찮을 때 버튼만 누르면 된다. 오늘 아침, 전선이 거슬려 무선이면 더 좋겠다고 생각했지만 디자인, 성능 모두 만족하는 이 핸드 블렌더, 참 잘 샀다. 17만7천원 아트 에디터 김동미

 

 

다이슨 퓨어핫앤쿨링크HPO2

다이슨 퓨어 핫앤쿨 링크 HP02

서울이 본격적으로 먼지에 뒤덮이기 전 누구보다 빠르게 미세먼지 마스크를 착용해온 내게 공기청정기 구매는 당연한 수순이었다. 다이슨을 산 건 이것보다 맘에 드는 디자인의 공기청정기를 발견하기 못했기 때문. ‘퓨어 핫앤쿨 링크’라는 이름이 쑥스럽기는 하지만, 이 이름엔 제품의 기능이 정직하게 담겨 있다. 공기 청정 기능 외에 열풍, 냉풍 기능이 있어 쾌적한 공기 속에서 여름에는 시원하게, 겨울에는 따듯하게 지낼 수 있다. 앱으로 실내 공기 오염도를 수치로 확인할 수 있는 건 내 기관지와 폐의 건강을 넘어 정신 건강에도 이롭다. 미세먼지로 눈앞이 뿌연 날엔 다이슨 앱을 켜보며 심적 안정을 얻곤 했으니까. 구매 직후에는 강박적으로 종일 공기 청정 기능을 작동했는데, 지금은 아침저녁으로 한 번씩만 돌린다. 알람 맞추듯 앱으로 요일과 시간을 지정하면 된다. 1년에 한 번 필터만 교체하면 되는 청소법도 더할 나위 없이 좋다. 단, 필터가 좀 비싸다는 게 유일한 단점이라면 단점. 99만8천원 피처 에디터 김소영

 

 

애플 애플워치시리즈

애플 워치 시리즈 3 에디션

상자를 열 때부터 사람 심쿵 하게 만드는 세라믹 케이스의 애플 워치. 셀룰러 기능이 있어 단독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도 물론 매력적이지만 기능은 기능이고, 일단 생김새에 마음이 반쯤 넘어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