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의 본모습, 루미디브릭

영화와 건축, 의상 디자인을 전공한 세 친구의 공통점은 나무를 좋아한다는 것. 저마다 다른 각자의 개성을 살려 책갈피와 숟가락 같은 소품부터 큰 가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쓰임과 모양새를 가진 제품을 만들고 있다. 제각기 다른 색을 띠는 이들의 제품을 보고 따로 색을 입혔을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만, 이는 모두 나무가 가진 고유의 색이다. 자라는 환경이나 수종에 따라 천차만별인 나무의 특성을 그대로 살리기 위해 오직 천연 오일만으로 마감 작업을 한다. 여기에 수백 번의 고된 사포질을 더해 유독 매끈하고 둥근 표면을 지닌 루미디브릭만의 제품이 탄생한다. “손으로 만든 것은 세상에 단 하나뿐이에요. 이 점을 알아봐주는 분들과 저희가 하나의 가치를 공유하는 것이 아닐까 해요.”

주소 서울시 용산구 독서당로14길 35
영업시간 토요일 13:00~18:00
문의 010-2856-3181

자작나무 껍질로 엮는 즐거움, 카나비요르크

여름엔 라탄이라면, 겨울에는 자작나무다. 네베르슬뢰이드(Näverslöjd)라 불리는 생소한 이 공예는 스웨덴을 포함한 북유럽 여러 나라의 전통 공예로, 일본에서는 이미 인기가 많은 분야다. 이에 매료된 오나영 대표는 일본을 오가며 실력을 익혔고, 올해 1월 ‘카나비요르크’를 열었다. 자작나무 껍질을 길게 엮어 모양을 만드는 방식으로, 사용 중 일부가 마모되더라도 그 부분만 교체하면 되기 때문에 보수도 쉬운 편이다. 매장에선 제품 판매와 동시에 워크숍도 진행하고 있다. 그가 말하는 핸드크래프트의 매력은 손으로 모든 것을 구현할 수 있다는 점이다. “손을 움직여 원하는 물건을 만든다는 건 소중한 경험이죠. 만드는 순간만큼은 다른 세상에 머물다 오는 것 같은 기분이 들거든요. 많은 분이 이 즐거움을 느껴보시길 바라요.”

주소 서울시 성북구 성북로 73-4, 2층
영업시간 12:00~18:00
문의 070-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