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여행 알래스카 신혼여행알래스카 허니문

김혜일  손지민

행동보다는 생각을 많이 하지만 남의 시선에 크게 신경 쓰지 않고 거침없이 행동하는 유쾌한 남자와 관심사가 생기면 저돌적으로 밀어붙이는 추진력 강한 여자가 만나 3년에 걸친 연애 후 결혼한 지 3년 차. 두 사람 모두 저시력 시각장애인으로 시각장애인의 접근성 향상을 위한 연구와 권익 향상을 위해 일하고 있다.

 

SCHEDULE 14박 15일

DAY 1 시애틀 도착 후 시애틀 관광
DAY 2 시애틀 관광 후 알래스카 페어뱅크스로 이동해 1차 오로라 관람 시도
DAY 3 알래스카 체나강(Chena River) 주변 눈밭 및 시티 투어. 2차 오로라 관람 시도
DAY 4 얼음낚시 및 실버 걸치 브루어리(Silver Gulch Brewery) 방문
DAY 5 산타클로스 마을 및 알래스카 남동부 밸디즈(Valdez) 방문
DAY 6 개썰매, 노천 온천 지역의 체나핫스프링스 방문. 3차 오로라 관람 시도
DAY 7 데날리 국립공원(Denali National Park) 과 주변 관광 및 눈길 트레킹
DAY 8 UAF 뮤지엄과 툰드라 관람 및 주변 관광
DAY 9 페어뱅크스와 앵커리지 간 설원 열차 탑승(12시간 소요)
DAY 10 앵커리지 관광 후 자정에 하와이로 이동
DAY 11 LA 를 경유해 하와이 도착
DAY 12~14 하와이와 주변 섬 관광과 쇼핑
DAY 15 인천공항 도착

예산 약 1천9백20만원.
항공료 약 3백40만원.
현지 교통 및, 숙박, 식사, 가이드 비용 등 모두 포함 약 6백80만원.
식비 및 쇼핑 9백만원.

특별한 허니문을 기획한 이유 일생에서 가장 행복한 때인 허니문 기간에 오로라를 볼 수 있다면 특별한 경험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품고 준비했다. 둘 다 시력이 좋지 않아 지금보다 시력이 더 나빠질 위험성을 안고 살고 있다. 우리의 건강과 시력이 가장 좋은 시절에 가장 좋은 것을 보고 즐기고 싶었다.

준비 과정에서 가장 신경 쓴 것 여행사를 통해 준비하는 과정에서 여행 중 생길 수 있는 돌발 상황을 막기 위해 스케줄을 꼼꼼히 체크했다. 특히 자유 시간에는 우리가 시력이 좋지 않아 여행을 제대로 즐기지 못할 수 있으니 여행사, 가이드들과 많은 대화를 했고, 현지에 거주하는 개인 가이드도 섭외했다. 이 과정에서 아내가 고생을 많이 했다. 또 장애인 안내 서비스가 가능한 항공사를 찾고 연결편과 환승 위치 등을 조사하는 데도 한 달이 소요됐다. 나중에 보니 여행사나 가이드에게 받은 여행 비용과 항공편 견적이 40여 개였다.

가장 좋았던 순간 페어뱅크스에서의 첫날 아침에 환일 혹은 무리해(Sundog)라고 불리는 독특한 대기 현상을 목격한 순간을 잊을 수 없다. 태양 주변에 무지개가 뜨는데 좌우로 시작점의 빛이 강해서 마치 태양이 3개 떠 있는 것처럼 보이는 현상이다. 무리해가 보통 한쪽은 자주 보이는데 양쪽으로 뜨는 경우는 흔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