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스포츠 팬의 이목이 프랑스로 향하고 있다. 올해로 제8회를 맞는 여자 월드컵이 6월8일부터 7월 8일까지 파리, 리옹, 니스 등을 비롯한 프랑스 주요 9개 도시에서 열리기 때문이다. 이번 월드컵 기간 동안 파리 레알 지역의 넬슨 만델라 공원에서는 여자 월드컵을 기념하는 주목할 전시가 열린다. 자동차 에어백으로 마감한 외관이 시선을 사로잡는 임시 건축물 내부로 들어서면 여자 월드컵의 어제와 오늘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이색적인 전시가 펼쳐진다. 2019 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의 공식 후원사로 참여하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FIFA 세계 축구 박물관과 협업해 개최하는 특별전 <FIFA World Football Museum presented by Hyundai>이다. 이번 월드컵 기간 동안 각국 대표팀 선수단, VIP 및 관계자에게 공식 차량을 제공하는 현대자동차는 이번 대회에 참가한 여자 축구 선수들의 역량 강화와 스포츠를 향한 열정을 응원하고자 진정한 열정(True Passion)’ 캠페인을 진행한다. 현대자동차는 사회의 많은 장벽과 특히 여성이 아름다운 존재로만 보여져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어려움을 극복한 여성 선수들의 내면에 자리 잡은 강렬한 열정을 존중하고 응원한다는 메시지를 캠페인에 담았다. 이번 특별 전시회 역시 현대자동차가 주관하는 ‘진정한 열정’ 캠페인의 일환으로 여자 축구 선수들의 강인한 모습과 내면의 열정을 관람객에게 소개하고 있다.

프랑스월드컵 여자월드컵 프랑스여자월드컵 월드컵

여자 월드컵, 긴 투쟁의 역사

‘진정한 열정(True Passion)’을 주제로 펼쳐지는 이번 전시의 주요 콘텐츠는 여자 축구의 역사를 한눈에 되짚어볼 수 있는 아카이브 전시다. 총 3부에 걸쳐 전시하는데, 1부에는 여자 월드컵이 시작되기 전인 1991년까지의 역사, 2부에는 1991~2015 FIFA 여자 월드컵의 역사, 3부에는 2019 프랑스 여자 월드컵의 역사를 소개한다. 각각의 파트에는 독특하고 참신한 구성품과 함께 사회적 편견에 맞선 여자 축구 선수들의 투쟁 기록을 전시했다. 남자 월드컵은 1930년에 처음 개최되었지만 여자 월드컵은 그로부터 61년이 지난 뒤인 1991년부터 열렸다. 늦게 출발한 만큼 여자 월드컵은 긴 투쟁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여자 축구 선수들은 그동안 견고한 편견과 맞서 싸우며, 경기를 향한 뜨거운 의지를 보여주고 선수로 인정받기 위해 투쟁해왔다. 여자 축구 선수들은 선수도, 팀도 많지 않은 환경에서 성공하기 위해 때로는 결혼도, 아이도 포기하며 모든 것을 걸어야만 했다. 여자 월드컵은 이렇듯 많은 사회적 제약을 이겨낸 여성들이 있었기에 비로소 인정받을 수 있었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여자 월드컵 특별 전시회를 통해 사회의 많은 장벽과 고정관념을 깨고 어려움을 극복한 여자 축구 선수들의 열정을 존중하고 선수들의 땀과 노력을 지지하는 응원의 메시지를 전시회 콘텐츠 전반에 담았다. 아카이브 전시와 함께 여자 축구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3개의 트로피와 2019 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에 참가하는 24개 팀의 유니폼도 전시한다. 트로피 존에서는 2019 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의 실제 우승자 트로피를 볼 수 있으며, ‘황금 천사’라 불리는 1970년 최초의 비공식 여자 월드컵 트로피, 1991년 제1회 여자 월드컵 트로피도 볼 수 있다. 박물관의 트로피를 비롯한 기념품은 스위스 취리히에 있는 FIFA 세계 축구 박물관에서 직접 가져온 것으로 스위스에서만 볼 수 있는 역사적인 기념품을 올해 여자 월드컵이 열리는 프랑스에서 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다.

EXHIBITION

<FIFA WORLD FOOTBALL MUSEUM PRESENTED BY HYUNDAI>
장소 파리 넬슨 만델라 공원(Nelson Mandela Park(Jardin Nelson Mandela), Paris)
운영 기간 6월 15일~7월 7일
개관 시간 10:00~20:00

프랑스월드컵 여자월드컵 프랑스여자월드컵 월드컵

여자 축구의 전설, 미아 햄을 그린 특별한 초상화

이번 전시회의 특별 행사로 영국의 비주얼 아티스트 레이첼 개즈든(Rachel Gadsden)이 전설적인 여자 축구 선수인 미아 햄(Mia Hamm)을 그린 초상화도 전시된다. 미아 햄은 전 미국 여자 축구 대표팀의 공격수로 세계 여자 축구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선수로 평가받는다. 선천적으로 발이 휘는 내반족증을 가지고 태어났음에도, 1991년 역대 첫 FIFA여자 월드컵 우승을 시작으로 총 두 번의 월드컵 우승과 두번의 올림픽 우승을 일궈내며 미국 여자 축구의 전설이 된 선수다. 그녀가 국가대표로 뛰며 기록한 2백76 경기 1백 58 득점은 2013년까지 남녀 축구 선수를 통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