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트라이브 아트 갤러리(TRIBE ART GALLERY)

올드 프렌치 쿼터에 위치한 칸달 빌리지의 코코넛 앨리 거리에 들어서면 몇 개의 벽화가 눈에 띈다. 벽화 중 여신을 그린 그림은 런던에서 활동하는 아일랜드 출신의 어번 스트리트 아티스트 핀 닥(Fin Dac)의 작품. 맞은편 벽에는 그 골목에서 오랫동안 노점을 운영해온 자매를 그린 그림도 있다. 아일랜드 아티스트가 시엠레아프 거리에까지 오게 된 건 트라이브 아트 갤러리 때문이다. 런던에서 아트 컬렉터로 활동하며 갤러리를 운영하던 낫 디 마지오(Nat Di Maggio)와 테리 맥케니(Terry Mcikenny)는 예술에 대한 열정과 캄보디아에 대한 사랑으로 시엠레아프에 갤러리를 열었다. “시엠레아프는 캄보디아 여행의 중심지입니다. 컬렉터들에게 충분히 매력적인 도시죠. 캄보디아에서는 사원이나 밀림을 그린 그림을 흔하게 볼 수 있습니다. 여기에 약간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더한다면 분명 더 훌륭한 작품이 나올 수 있죠. 그만큼 예술적인 가능성이 많은 나라입니다. 예술은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일이지만 크메르루주 정권을 겪은 사람들은 자신들의 마음을 표현하는 것에 두려움을 느낍니다. 하지만 지금, 캄보디아의 예술은 분명 긍적적인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습니다.”(테리 맥케니) 트라이브 아트 갤러리는 세계적으로 활동하는 외국의 아티스트를 초청해 워크숍을 열어 캄보디아의 아티스트들과 교류하는 자리를 만든다. 크메르 루즈 정권에 의해 수많은 사람들이 죽었고 그 중 대다수는 지식인과 예술가들이었다. 그 때문에 지금의 젊은 세대를 가르칠 만한 인력이 부족하다. 트라이브 아트 갤러리는 해외 아티스트와의 교류를 통해 잠재력이 충분한 캄보디아의 아티스트들이 그들의 재능을 보다 잘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한다. 갤러리의 2층에는 캄보디아 아티스트들의 작업실이 있다. 갤러리에 속한 아티스트인 찬 폰(Chan Phoun)은 한쪽 팔이 없다. “어렸을 때 벽돌 공장에서 일하다 사고를 겪었어요. 수술 후 잠들어 있을 때 팔이 여러 개인 여신이 나오는 꿈을 꾼 후 깨어났어요. 사고를 당한 후 그림을 배우면서 새로운 길이 시작되었죠. 여기 걸려 있는 그림은 벽돌 공장에서 사고가 나던 날의 모습이에요. 가끔 벽돌에 그림을 그리기도 해요. 그림을 그리기 전에는 벽돌을 보며 슬픔과 비극을 느꼈지만 지금은 오히려 고마운 존재가 되었죠. 덕분에 더 이상 공장에서 일하지 않고 이렇게 그림을 그리게 되었으니까요.”(찬 폰) 트라이브 아트 갤러리는 앞으로 잠재력 있는 아티스트를 발굴하고 경제적으로 지원하며 보다 많은 캄보디아 예술가를 세계 미술시장에 알리고자 한다. 더불어 다양한 워크숍과 스트리트 아트 프로젝트도 기획 중이다.

주소 655 Central Market St, Krong Siem Reap, Cambodia
문의 +855 81 378 229
웹사이트 tribeart.bigcarte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