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아프리카 몰타
느긋하고 여유롭게 보내는 신혼여행

세븐도어즈 리빙 스타일리스트 민송이

로마에서 한 달간 아파트를 렌트하고 토스카나와 몰타, 마라케시를 다녀왔다. 현지 시장에서 장을 본 뒤 음식을 해 먹기도 하고, 음식 맛있는 레스토랑에 가서 분위기 있게 식사도 했다. 피곤한 날에는 아예 나가지 않고 집에 머무르며 넷플릭스도 보고, 이탈리아 원두로 내린 커피를 마시기 했다. 그러다 며칠 근교에 바람을 쐬러 다녀오는 지극히 일상적인 시간을 보냈다. 서울을 떠나 둘이 의지한 채 마음 가는 대로 신혼여행을 즐겼다.

STAY

리아드 크니차 Riad Kniza
마라케시에서 만난 리아드는 모로코의 전통 숙소를 뜻한다. 화려한 패턴의 타일과 수영장, 정원 분수의 졸졸 흐르는 물소리, 전통 음악을연주하는 악사들, 달콤한 모로칸 민트티, 루프톱의 멋진 휴식 공간 등 무척 이국적인 곳이다. 우리는 리아드 크니차라는 곳에 묵었는데, 오픈 이후 두 번째로 그곳을 찾은 한국 사람이라고 했다. 우리나라의 방 4개는 나올 것 같은 크기의 사우나 ‘하만’과 마사지 문화도 체험할 수 있었다. 매우 이국적이고 깨끗한 전통 가옥이었다.

SEE

1 몰타의 옛 수도
<왕좌의 게임> 촬영지로도 유명한 곳이다. 옛 도시의 모습이 그대로 보존된 곳으로 마을의 과거가 고스란히 남아 있다. 골목과 골목으로 연결된 길을 따라 걷다 보면 과거로 돌아간 듯 신비한 기분이 느껴진다. 아기자기한 기념품 가게를 다 돌아볼 수 있을 정도로 작지만 정말 매력적인 도시였다.

2 세인트존 성당
과하게 화려하기만 한 몰타의 세인트 존 성당은 내부는 큰 감흥이 없었으나, 카라바조의 그림을 넋 놓고 오래도록 바라보았다. 생사가 걸린 절박함으로 치열하게 그렸을 그림을 여유롭게 바라보고 있자니 이런저런 생각이 들었다. 로마의 보르게세 미술관에서도 카라바조의 다른 작품을 찾아보며 여유롭게 둘러보았다.

3 치비타 디 바뇨레조 Civita di Bagnoregio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