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식기 커트러리 테이블 세트
1 메이크어포터리의 링 플레이트 가장자리가 볼록한 모양의 도자 접시. 안쪽과 가장자리에 각각 다른 색을 수작업으로 입혔다. 소 4만9천원, 중 8만4천원 2 헤이의 저그 by 이노메싸 열에 강하고 식기세척기에 넣어도 안전한 유리를 소재로 만들었다. 5만3천원 3 스틸 라이프 × 정준영 작가의 라테 컵 by 챕터원 유럽의 찻잔을 모티프로 디자인한 도자 컵. 받침으로 활용하기 좋은 소서를 함께 구매할 수 있다. 4만5천원 (소서 2만2천원) 4 헤이의 커피 by 이노메싸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의 얇은 필터를 통해 약 0.45L 용량의 커피를 내릴 수 있다. 11만4천원 5 더콘란샵의 스트라이프 트레이 경쾌한 컬러와 패턴을 담아낸 자작나무 소재의 수제 트레이. 3만2천원 6 메이크어포터리의 비즈 스푼 홀더 구슬 3개가 연결된 형태로 제작한 도자 수저받침. 1만9천원 7,8 더리빙팩토리의 ONE2 스푼과 포크 입술에 닿는 느낌이 부드러운 커틀러리, 스푼과 포크 각각 4개가 한 세트로 구성돼 있다. 한 세트당 1만1천원 9 크래프트 콤바인의글라스 플레이트 by 루밍 하단부 길이가 약 8cm에 이르는 내열 유리 접시. 작은 과일이나 과자를 담기에 제격이다. 5만5천원 10 비전글라스의 컬러 머그컵 by 타노셀렉트 손잡이 색으로 간결한 디자인에 포인트를 준 내열 유리컵. 1만1천원
봄 식기 커트러리 테이블 세트
1 앤클레버링의 바스킷 스터드 by 샨탈서울 얇은 끈을 십자로 엮은 듯한 형태와 상단부의 스터드 장식이 돋보인다. 4만7천원 2 스틸 라이프 × 권나리 작가의 머그컵 by 챕터원 유광으로 마감한 팥죽색 도자 컵. 편하게 잡을 수 있는 손잡이가 특징이다. 3만3천원 3 크래프트 콤바인의 샷 글라스 by 루밍 110mL 용량의 커피, 차, 술을 다양하게 담기 좋은 내열 유리잔. 3만2천원 4 장소의 이클립스 플레이트 by 샨탈서울 가로길이가 약 30cm인 타원형 접시. 과일이나 치즈 등을 가지런히 담아낼 때 유용하다. 2만7천원 5 홀메가드의 플로우 글라스 온 풋 by 이노메싸 멈추지 않는 물의 흐름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했다. 5만원 6 이첸도르프의 피우마 티포트 by 갤러리까비넷 작은 호박을 연상시키는 형태의 티포트. 가볍고 내구성 강한 유리를 소재로 만들었다. 7만원 7 프레스코의 카수미 플레이트 by 룸퍼멘트 안개가 낀 듯한 겉면이 매력적인 지름 약 16cm의 유리 접시. 7만5천원 8 지민아틀리에의 매듭 거름망 by 찹스틱스 동심결 매듭에서 모티프를 얻은 찻잎 거름망. 3만원 9 혜리티지의 오브크 커피잔 세트 by 찹스틱스 대리석을 연상시키는 무늬가 독특한 도자 잔. 손잡이를 원 모양으로 제작했다. 4만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