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GS WE SAID TODAY

모험 같던 여정의 끝에서 아스트로 문빈과 산하가 남긴 말들. 우리, 너와 나의 생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