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MAX

프라다와 미우미우, 메종 마르지엘라와 MM6, 그리고 막스마라와 스포트막스. 같은 하우스에서 전개하지만 메인 레이블과 확연히 다른 스타일을 지닌 브랜드의 쇼는 비교하며 보는 특별한 재미를 선사한다. 특히 스포트막스는 우아함의 정석이라 해도 좋을 막스마라와 정반대의 특징을 보인다. 발목까지 길게 늘어진 실루엣, 어둡고 차분한 색감과 이따금 보이는 네온 컬러의 트렌디한 조화, 직선적인 패턴으로 구현한 중성적인 이미지가 그것이다. 새 시즌에도 그라치아 말라골리는 자신이 만든 스포트막스의 DNA를 충실히 발현했다. 얇은 니트와 깃털, 새틴과 가죽을 다루는 섬세한 솜씨부터 섹시해 보일 수 있는 드레스를 투박한 부츠나 샌들, 가방과 매치함으로써 쿨하게 바꿔놓는 스타일링 능력까지, 어느 하나 흠잡을 데 없었으니까! 특히 매니시한 재킷 위에 패브릭 뷔스티에와 밑위가 긴 턱시도 팬츠를 덧입은 오프닝 룩은 스포트막스의 정체성을 담백하게 보여주며 새 시즌 최고의 룩으로 등극했다.

SPORTMAX

스포트막스가 긴 시간 동안 두터운 마니아층을 보유할 수 있었던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클래식한 테일러링에 트렌디한 요소를 녹여낼 줄 아는 영민함과 고루하지 않되 고급스럽게 디자인을 풀어내는 섬세함. 이번 시즌에는 말라골리 고유의 감각이 정점을 찍었다. 자연스럽게 주름진 소재와 가늘고 길게 떨어지는 실루엣, 과감한 드레이핑과 오버사이즈 아우터가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멋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낸 것. 그라치아 말라골리는 쇼 노트에서 편안한 분위기와 사이키델릭한 무드를 오가는 여배우 로미 슈나이더의 아름다운 모습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밝혔는데, 입기 편하면서도 미적 완성도가 높은 룩들은 그의 말을 완벽하게 뒷받침했다. 창립자 아킬레 마라모티(Achille Maramotti)의 설립 의도에 따라 정교한 재단과 과감한 직물 실험, 믹스 매치, 자유로움을 보여주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며 무사히 50주년을 넘긴 스포트막스의 앞날을 기대하게 만드는 쇼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