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희동부터 연남동까지

이 동네가 오래도록 사랑받는 건 꾸준히 얼굴을 내비치는 새로운 공간들 덕분이다.